> 오피니언 > 우리말알기
으시대다(X) 으스대다(O)청주대학교 국어문화원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8.09  19:37:4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청주대학교 국어문화원]

◇ 우리는 의례껏(?) 그렇게 해 왔어

우리가 쓰는 말 중에 '당연히 그렇게 해 왔다'라는 뜻이 있는 '의례껏'이라는 표현을 자주 쓴다.

여기에서 '두 말 할 것 없이 당연히'라는 뜻으로 쓰는 '의례'는 '으레'로 써야 올바른 표현이다.

예를 들면 '그 면접관의 책상 위에는 으레 놓여 있어야 할 지원자들의 성적 증명서가 보이지 않았다' 등이 있다.

표준어 규정 제10항에서 '모음이 단순화한 형태를 표준어로 삼는다'라는 규정에 따라 '으레'를 표준어로 쓰는 것이다.

'으레'는 원래 '예에 따라서'라는 뜻의 '의례(依例)'가 '으례'로 변한 후에 '례'의 발음이 '레'로 바뀐 것이다.

◇ 그는 곧잘 남에게 으시대곤(?) 한다

흔히 남에게 우쭐거리는 모습을 표현하는 말을 '으시대다'로 쓰는 것을 볼 수 있다.

하지만 '으시대다'는 '으스대다'로 써야 올바른 표현이다.

예로는 '자기 지방 출신 국회의원 이름을 마치 친구나 되듯 아무개가 어쩌고 하면서 으스대곤 했어요'가 있다.

'ㅅ, ㅈ, ㅊ, ㅆ, ㅉ' 등과 같은 전설 자음 아래 'ㅡ, ㅜ'와 같은 후설 모음이 오는 경우 앞에 있는 전설 자음의 영향으로 전설 모음인 'ㅣ'로 바뀌는 전설모음화는 표준발음으로 인정하지 않는다.

또한 '표준국어대사전'에는 "'으시대다'는 '으스대다'의 잘못이며, '어울리지 아니하게 우쭐거리며 뽐내다'의 뜻으로 '으스대다'가 표준어"라고 규정돼 있다.

[관련기사]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