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C온라인뉴스룸 > 경제야 놀자!
[경제야 놀자!] 재무설계로 풀어보는 올바른 저축과 투자
박지영 기자  |  news022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3.09  09:47:5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스물 일곱의 미혼 여성 김월세씨는 중소기업에 다니고 있다. 자취를 하고 있는 탓에 월급 165만원 중 50만원이 월세로 나간다. 월세 때문에 저축도 하지 못하고 늘 마음에 여유가 없다.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돈은 모이지 않고 매월 나가는 월세에 지친 김월세씨는 결국 재무설계 상담을 요청했다.

 

(월세에서 전세를 뛰어넘어 내 집 마련으로 계획 세워가는 꿈)

step1. 돈을 부르는 것은 꿈이다

‘꿈 : 월세 탈출’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늘 제자리걸음만 하는 사람이 비단 김월세씨 뿐은 아닐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돈을 모으고 싶어 한다. 그러나 모으고 싶은 마음만으로는 제자리 걸음을 벗어날 수 없다. 돈을 모으고 싶다면 가장 먼저 꿈을 설정해야 한다.

그래야 목표를 잡을 수 있고 목표를 통해 꿈을 구체화 시켜 실천할 수 있기 때문이다. 꿈은 자신만의 기쁨을 충족시킬 수 있는 방향으로 연결 되어야한다.

마냥 돈을 모으고 싶었던 김월세씨의 두루뭉술하던 꿈은 재무설계를 통해 명확해진다.

힘들고 지친 계획 없는 생활과 목적 없는 저축에서 월세의 벽을 넘어 멀게만 느껴졌던 내 집 마련을 향한 길을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step2. 목표가 없으면 계획을 잡을 수 없다.

‘목표 : 전세를 향하여!!’

꿈을 명확하게 했다면 다음은 꿈을 달성하기 위해 필요한 목표를 설정해야 한다. 목표의 설정은 구체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해외여행을 떠날 때도 가고 싶은 나라를 정하고 세세한 일정 뿐 아니라 여행경비에 맞춰 비행기와 호텔의 수준을 결정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저축과 투자를 위한 목표도 이와 다르지 않다. 목표를 정하고 달성하기 위해 구체적으로 계획을 세운다. 실천을 통하여 열심히 노력했을 경우 얼마 만에 실현이 가능할지 기간을 설정해야 한다. 기간을 결정하지 않는다면 얼마 지나지 않아 돈이 좀처럼 모이지 않는 것에 조급해지고, 목표를 향한 정열과 신념이 사그라지기 때문이다.

김월세씨를 위한 첫 번째 목표는 월세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전세 구입 자금을 마련하는 것으로 설정되었다. 월 급여 165만원에서 월세 50만원을 제외하면 115만원이 남는다.

그 중 60만원을(전세목적자금으로 설정) 적금에 불입하기로 결정하고 나머지 55만원 으로 생활하는 것은 사회인으로서 고통스러운 일이다. 그러나 전세자금의 마련이라는 목표와 구체적인 금액 설정. 1년이라는 기간 설정은 실행 할 수 있는 힘을 줄 수 있다.

 

step3. 행동하지 않으면 목표는 이루어지지 않는다.

‘달성 : 전세자금마련’

목표와 계획은 행동으로 옮겨졌을 때 비로소 생명력을 갖는다. 세밀하게 설계하고 실현 가능하게 계획을 세웠을 지라도 행동으로 옮기지 않으면 아무것도 변하지 않기 때문이다. 매월 60만원 씩 적금을 불입 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처음에는 힘들었지만 어느 정도 적응기간을 거치면서 그녀는 점차 절약에 대한 아이디어까지 생겼다. 절약을 하면서 여유돈은 CMA에 모았다.

1년 후 전세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60만원 씩 불입한 적금과 예금 여유자금 1,500만원과 보증금 2,000만원 모자란5,000만원은 전세자금대출을 받아

8,500만원으로 오피스텔 전세를 구입하였다.

 

* 버팀목전세자금 대출

은행: 우리,국민,농협,신한,하나,기업

대출대상: 만19세이상 세대주(단독세대주 제외)

대출금리: 연2.5%~3.1%

대출한도: 최고 8,000만원이내(수도권 1억원이내)

대출기간: 2년(4회 2년단위로 연장가능 최장 10년)

 

step4. 목표수정: 대출상환, 내 집 마련

월세탈출로 전세자금을 달성한 그녀는 기쁨과 자신감이 생겨 대출금을 상환하기 위해 두 번째 목표를 정했다. 대출금변제와 병행하여 꿈을 재설정하여 ‘내 집 마련’으로 목표를 설정해 목적자금을 마련하고 있다.

   
 

 

 

 

   
▲ 정현경 국제공인재무설계사 CFP

 

 

 

 

 

 

 

 

<약력>

△ (주)굿앤굿 본부장

△(주)굿앤굿 실전 자산설계 아카데미 원장

△한국경제신문 기고

△KBS 방송토론 출연

△소비자TV(재무설계편) 출연

△한국FP협회 편집위원

△W-재무설계센터 심화과정 강의

△대한상공회의소 생산성본부 재테크 강의

△단국대학교, 성신여대 취업특강 강의

△증권사 투자권유대행인 ·직원 대상 강의

△유안타증권 멘티멘토 직원 강의

△실전자산설계 재무설계 강의

△더블유지 재무설계코너 연재

                                                             

 

 

 

 

 

 

 

 

 

 

 

 

 

 

 

[관련기사]

박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