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미주알고주알
국정마비 우려 속에도
잃지 않는 유머감각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27  20:03: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충북 국회의원들은 비선실세 의혹의 핵심인물인 최순실씨로 촉발된 국정마비 사태를 우려하면서도 여야 간 정치적 유머를 잃지 않은 모습. 
 
26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국회의원-청주시 정책간담회'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청주 청원)은 평소 가까운 사이인 새누리당 정우택 의원(청주 상당)이 간담회 장소를 잘못알고 제시간에 도착하지 않자 "새누리당이 위기상황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조크.
 
변 의원은 이어 기념촬영에서 키가 큰 국민의당 김수민 의원(비례대표)이 정 의원 옆에 서자 "김 의원이 (큰)키로 정우택 의원의 (기를)눌러라"라고 농담하자 정 의원은 낮은 목소리로 웃으며 "하여튼 요즘 신 났어"라고 응수.
 
이날 민주당 도종환 의원(청주 흥덕)은 "대통령의 임기가 1년 넘게 남았는데 국정운영의 동력을 상실해 걱정"라며 "나라걱정 때문에 밤잠을 설친다"고 토로.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