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미주알고주알
빵에서 나온 비닐 '나몰라라'
김규철 기자  |  qc258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6  20:32:5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규철기자] ○…청주지역의 유명 제과점에서 만든 빵에서 비닐 조각이 검출돼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한 가운데 이 제과점 대표가 사과보다는 그럴 수도 있지 않느냐는 식의 답변을 해 충격.
 
청주시 상당구에 있는 이 제과점 대표는 비닐 조각이 나온 사실에 대해 알게 되자 "우리가 좋은 일도 많이 하고 표창도 받았다"며 엉뚱한 이야기.
 
그러나 피해를 당한 소비자에 대한 환불이나 교환 등 보상에 관한 답변은 단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아 기업의 책임을 회피.
 
이에 대해 비닐이 들어있는 빵을 먹었던 소비자 A씨(51·청주시 상당구 용담동)는 "빵을 먹다가 걸렸으면 어쩔뻔 했느냐"며 "빵값도 환불해주지 않는 제과점주는 반성해야 한다"고 주장.

김규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김명원
집에서 밥 먹다가 돌 나오면 마누라 한테 클레임 걸어야 겠다.
(2017-02-19 20:49:08)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