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주얼뉴스
[박스오피스] '범죄도시' 500만 돌파 눈앞…15일째 박스오피스 '정상'
박지영 기자  |  news022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23  13:43: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지영기자] 마동석·윤계상 주연의 액션 영화 '범죄도시'가 500만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범죄도시'는 지난 주말 기간(20일~22일) 78만7242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 순위 1위를 차지했다.

지난 3일 개봉한 이 영화는 15일째 1위를 지키며 누적 관객 수 496만7213명을 기록, 이날 5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범죄도시'는 지난 19일 개봉한 신작들의 공세에도 독보적인 흥행력으로 정상의 자리를 지켜냈다.

할리우드 재난영화 '지오스톰'이 같은 기간 60만5655명을 불러모으며 2위에 올랐다. 이 영화는 인간이 기후를 조작하면서 시작되는 지구의 대재앙을 그린 재난 블록버스터다.

사막지대인 두바이에 쓰나미가 몰려오고, 열대기후인 리우에 혹한의 추위, 모스크바에 때아닌  폭염, 인도 뭄바이에서 토네이도, 홍콩에서 용암분출 등 전 세계적인 기상이변을 압도적인 스케일로 담아내며 '역대급 재난영화'라는 호평을 얻고 있다.

그 뒤를 이어 백범 김구의 청년 시절을 그린 '대장 김창수'가 20만1279명을 모아 3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남한산성(6만4478명),'과 '킹스맨: 골든 서클(4만4468명)','나는 내일, 어제의 너와 만난다(4만208명)'이 각각 4,5,6위를 기록했다.

한편 오는 25일 개봉하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토르:라그나로크'가 이날 오전 8시 20분 현재 예매율 55.8%로 1위를 기록, 이번 주 극장가 판도 변화가 예상된다.

박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