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제천 화재 참사, 1층 주차장 배관 열선 작업 중 발화 추정CCTV 확인, 불붙은 스티로폼 차량에 떨어져 발화
<온라인충청일보>  |  rachel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22  17:21: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29명이 사망한 충북 제천시 스포츠센터의 대형 화재 원인이 좁혀지고 있다.

소방당국은 9층짜리인 이 건물 1층 주차장 배관 열선 설치 작업 중 발화한 것으로 22일 추정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1층 주차장 천장에 배관 열선 설치 작업을 하던 도중 튄 불꽃이 방습 등의 목적으로 설치된 11mm 스티로폼에 옮겨붙었다.

이로 인해 불붙은 스티로폼이 아래 주차장에 있던 차량으로 떨어지면서 옮겨붙어 불길이 번졌다.

불은 주차장 내부 차량 15대와 외부 차량 1대를 태우고 가연성 외장재인 건물 외벽 드라이비트를 타고 순식간에 9층까지 옮아붙었다.

당국은 이런 상황을 CCTV를 통해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2층 사우나 관계자가 1층 주차장 쪽에서 번지는 것을 목격, 119에 최초 신고했다.

119 소방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주차 차량과 2층 외벽으로 화염이 확산하고 있었다.

유독성 연기와 함께 화염이 거셌던 탓에 소방대원들이 창문을 부수고 진입하기가 어려운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관련기사]

<온라인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