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충주
구제역 의심 충주 노은면 한우 농가 소 '음성'으로 판정
<온라인충청일보>  |  rachel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02  08:59:2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북 충주시 노은면의 한 한우 농가가 1일 구제역 의심 신고를 했지만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충북도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의심 신고된 소 1마리의 시료를 정밀검사한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89마리의 한우를 키우는 이 농가는 이날 오전 10시께 "침 흘림 증상을 보이는 소 1마리가 있다"고 신고했다.

시는 방역팀을 투입, 시료를 채취해 간이 키트로 검사했으나 '음성'이 나왔다.

정밀검사를 해 달라는 충주시의 의뢰를 받은 충북도 동물위생시험소는 시료를 검사했으나 마찬가지로 '음성'으로 판단했다.

구제역 감염 여부는 통상 콧등에 형성된 물집이나 혀의 표피 시료를 채취해 확인하는데, 이 농가의 소는 물집 없이 침 흘림 증상만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농가는 전날 구제역 백신을 긴급 접종했었다.

충주에서는 지난달 31일 주덕읍 당우리의 한 한우 농가에서 구제역이 확진됐다.

[관련기사]

<온라인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