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옥천
옥천군, 연휴 잊고 구제역 방역 총력전
이능희 기자  |  nhlee77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06  16:39: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김재종 옥천군수(오른쪽 두 번째)가 설날인 지난 5일 동이면 조령리 거점소독소를 방문해 근무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옥천=충청일보 이능희기자]  충북 옥천군이 설 연휴에도 구제역 차단을 위한 빈틈없는 방역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6일 군에 따르면 충북 충주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직후인 지난 2일부터 김재종 군수를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24시간 비상체제로 유지한 채 구제역 방역에 온힘을 쏟고 있다.

거점소독소가 차려진 옥천읍 문정리 가축시장 앞(24시간 운영), 동이면 조령리 금강휴게소 부근, 안내면 오덕리(오전 6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에서는 지난 2일부터 하루에 20명의 공무원과 일용인부를 투입해 강도 높은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매주 수요일마다 진행하던 농가 일제소독도 매일 실시하는 것으로 격상해 운영하고, 공동방제단을 동원해 소규모 농가와 축사 주변, 골목길 소독도 강화했다. 

앞서 군은 지난달 30~31일에 걸쳐 지역 소·돼지에 대한 긴급 구제역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현재는 읍·면사무소 담당 직원을 통해 우제류 전체 농가에 대한 전화 예찰에 집중하며 방역에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2일과 5일에는 방역 근무로 설 연휴를 반납해야 했던 방역인부를 격려하기 위해 김 군수가 직접 거점소독소를 찾았다. 

김 군수는 이 자리에서 "설날에도 구제역 차단을 위해 중요한 자리를 지키고 있는 근무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구제역 차단을 위해서는 방역이 최선책으로,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이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