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육
공감대 형성과 의견 일치 필요학교 통폐합·이전 재배치 해법은 ③ 대화·협의로 해결해야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2  18:55:0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동감 하지만 불이익 우려
승낙 못하는 학부모 많아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충북교육청이 폐지를 추진하는 소규모학교인 충주 주덕고는 학생 수가 50여 명에 불과하다.

학부모 세대수 기준 69.4%의 동의를 받아 2022년 폐교할 계획이다.

이 학교는 학생 수급계획에 따라 1년여 전부터 학교·지역 구성원들과 소통하며 학교 폐지를 진지하게 고민했다.

원거리 학생의 통학 불편, 침체한 분위기, 반복된 학생 미달 등 악순환이 반복되는 데 따른 공감대도 컸다.

폐지에 동의할 경우 기존 재학생들에게 돌아갈 인센티브도 학부모들의 폐지 동의에 힘을 실었다.

폐지가 불가피하다면 구성원들을 이해시키고 설득하는 과정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는 사례다.

청주 가덕초와 가덕중은 초·중 통합 학교로 전환한다.

청주교육지원청은 학부모 대상 찬반 설문조사에서 35가구 중 91.4%인 32가구가 찬성, 적정규모 육성 추진 기준인 60% 이상을 충족해 가결됐다.

현재 가덕초에는 6학급 35명이, 가덕중에는 3학급 25명이 재학 중이다.

통합 건물 공사 등을 거쳐 2022년 9월 가덕 초·중 통합 절차가 마무리될 예정이다.

충주 산척초와 산척중도 초·중 통합 운영 학교로 확정됐다.

현재 산척초는 6학급 39명, 산척중은 3학급 23명이 재학 중이다.

충주교육지원청은 최근 두 학교를 대상으로 찬반 설문조사한 결과 산척초는 26세대 중 19세대가, 산척중은 19세대 중 18세대가 통합 운영에 찬성해 2021년 3월 1일부터 초·중 통합학교로 운영된다.

농산촌 학교와 달리 도심의 학교 통폐합은 쉽지 않다.

도시 개발 논리가 반영되고 학교 소재 여부에 따라 지역 상권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도 학생 수 감소에 따른 여러 가지 문제를 학부모들은 물론 지역 주민들에게 적극 알리고 공감을 이끌어 냈다.

학부모들에겐 통합 운영으로 학교 운영비를 절감시켜 이를 다시 교육을 위해 사용하고 교사 업무량을 감소시켜 학생들에게 더욱 신경을 쓸 수 있다는 점을, 지역 주민들에겐 상권 유지를 위해 필요한 학교를 계속 유지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이 통합임을 이해시켰다.

통·폐합이 무산된 청주 가경초의 경우 촉박한 시간에 이뤄져 충분한 대화가 오가지 못 했다.

학생과 학부모들의 다양한 불만과 불안을 취합해 해결책을 제시하고 협의해야 함에도 그런 절차가 제대로 진행되지 못 했다.

신도심에 무조건 학교를 신설하기 보다는 자치단체나 개발기업의 논리에 휘둘리지 않고 정확한 학생 수요 예측과 재배치를 먼저 고민해 볼 필요도 있다.

청주 (가칭)창사초는 2011년 교육부의 중투를 통과, 그 해에 자체 예산으로 용지를 매입했지만 현재도 공터로 남아있다.

사직 재건축지구 등 대규모 아파트 입주로 기존 학교의 수요가 넘칠 것으로 예상했지만 기존 학교의 학생 수 재배치만으로 수용이 가능했기 때문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대부분 학부모들은 통폐합·이전 재배치의 필요성은 알지만 당장 아이들이 받게 될 불이익 때문에 쉽사리 승낙하지 못 하는 경향이 있다"며 "학생, 학부모는 물론 지역 주민들에게 이런 문제의 해법과 혜택을 제시하고 오랜 대화와 협의로 통폐합·이전 재배치가 불가피함을 알리며 설득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끝>

[관련기사]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