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제천 관련 사업 난항… '꼬이는 충북도''스마트팜 혁신밸리' 탈락
'제천역 패싱' 이어 난감
道 "지역 불균형 초래" 반발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28  18:54:5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충북도가 농림축산식품부의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1·2차 공모에서 연속 탈락하며 제천관련 사업에 난항을 겪고 있다.

도는 28일 "충북과 경기, 강원, 전남, 경남 등 5개 시·도가 2차 공모에 응했는데 전남(고흥), 경남(밀양)이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도가 지난해 8월 1차 공모에 응했을 때는 전북(김제), 경북(상주)가 대상지로 선정됐다.

결국 2차례 연속 탈락한 것이다.

앞서 충북도는 지난달 22일 도내 9개 기관·기업과 업무협약을 맺고 스마트팜 혁신밸리 유치 활동을 벌여 왔다.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생산·교육·연구 기능을 갖춘 농업관련 첨단산업단지다.

도는 이 사업을 유치하면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제천시 천남동 일대 22㏊ 부지에 청년 보육센터와 실습농장, 주거·편의시설 등이 갖춰진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조성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이번에 또 탈락하면서 충북선철도 고속화 사업의 '제천역 패싱'으로 불거진 지역의 일부 반발여론이 도정에 대한 불만으로 확대될지 충북도가 긴장하는 눈치다.

도는 이날 브리핑에서 "정부가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4곳을 전북(김제), 전남(고흥), 경북(상주), 경남(밀양)으로 결정하면서 특정지역에만 편중시킴으로써 지역 간 불균형만 초래할 것"이라며 이번 선정 결과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그러면서 "혁신밸리 공모계획에서 부지는 지자체 소유 부지만 인정한다고 돼 있는 데 전남(고흥)의 경우 시유지 없이 100% 국유지(한국농어촌공사 소유)로 사업 부지를 구성했고, 경남(밀양)은 농민단체의 반대와 높은 사유지 비율(55%), 재배 작물의 중복성이 높은데도 선정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농식품부의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은 2016년부터 도가 선제적으로 제안하고 충북지역 대통령 공약으로 반영된 '미래첨단농업복합단지 조성사업'과 매우 유사해 정책의 출발점을 의심 들게 한다"고 지적했다.

도 관계자는 "농식품부는 선정 과정을 명확히 설명하고 지역 균형발전, 미래농업·농촌 발전에 대한 지역과 농업인의 열망을 반영하기 위해 추가로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조성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농림부에 이번 선정 결과의 공개를 요청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농림부 관계자는 "국유지든 사유지든 핵심시설물 등기이전까지 부지소유권을 지자체가 확보하는 전제로 이번 응모를 진행했다"며 "선정 결과를 공개할 계획도 없다"고 일축해 향후 충북도의 대응이 주목된다.

[관련기사]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