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아산·진천 격리 교민 중 1차 366명 내일 퇴소 "모두 음성"아산 193명·진천 173명 격리 해제…나머지 334명 최종 검사 거쳐 16일 퇴소
<온라인충청일보>  |  rachel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4  13:48:2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연합뉴스

[온라인충청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1·2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해 14일간 격리 생활을 한 교민 등 우리 국민 700명 가운데 1차 퇴소 대상자 366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예정대로 15일 격리 해제된다.

14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충남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 입소자 527명과 충북 진천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입소자 173명 중 지난달 31일 1차로 귀국한 366명이 전날 받은 마지막 검체 검사에서 전원 음성으로 판정됐다.

음성판정을 받은 366명은 모두 예정대로 15일 퇴소한다. 아산에 격리된 교민 가운데 193명, 진천 입소자는 173명 전원이 이날 격리생활을 마친다. 

교민들은 퇴소일 오전 간단한 환송 행사를 마친 뒤 정부가 마련한 버스를 타고 임시생활시설을 떠난다. 환송 행사에는 정세균 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참석할 예정이다.

교민들은 서울, 대구·영남, 충북·대전·호남, 경기, 충남 등 5개 권역으로 나눠 이동해 권역별 거점에 내려 각자 거주지로 돌아간다. 

이동 시에는 2개 좌석당 1명씩 착석한다. 정부는 이들의 수송을 위해 45인승 버스 37대를 동원할 계획이다.

지역주민의 우려를 고려해 자가용 이용은 허용하지 않으며 교민들이 내리는 구체적 장소도 비공개하기로 했다.

정부는 퇴소한 교민들에 대한 추적조사는 따로 하지 않기로 했다.

거주지가 마땅히 없는 퇴소자들에 대한 지원 역시 별도로 하지 않을 방침이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거처가 따로 없다는 교민들이 40명가량 있었으나 모두 개인적 사정으로 정부가 지원할 사안은 아니라고 판단해 각자 알아서 해결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아산과 진천 시설에 같이 생활하며 교민들을 지원해온 정부합동지원단 111명은 교민들이 떠난 하루 뒤인 16∼17일에 퇴소한다.

합동지원단은 임시생활시설 건물 내외부 소독과 시설 내부 폐기물 처리·소각 등 환경정비와 방역까지 감독한 뒤 돌아가게 된다. 이들에게는 최대 6일간의 대체 휴가가 주어진다고 행정안전부는 덧붙였다. 

 

[관련기사]

충남 2천억원, 아산 5백억원 규모 지역화폐 발행 제안
충남 2천억원, 아산 5백억원 규모 지역화폐 발행 제안
우한 교민 품은 진천·아산
전국서 '응원·칭찬릴레이'
한국 도착 … 창밖 내다보는 우한 교민 어린이 
<온라인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