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 일반
15일 자정부터 충청 곳곳서 '대∼한민국'U-20월드컵 결승 시민 응원전
청주체육관 LED 스크린 설치
김수녕양궁장·충주종합운동장
초대형 HD 전광판으로 생중계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3  19:17:1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15일 자정 무렵부터 청주 등 충청지역 곳곳에서 '젊은 태극전사' 응원전이 벌어진다. <관련기사 16면>

충북 청주시는 청주시축구협회, 청주시체육회와 함께 청주체육관과 김수녕 양궁장에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 시민응원전을 벌인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결승전(16일 오전 1시) 중계에 앞서 15일 오후 11시 30분부터 청주체육관에 대형 LED 스크린을 설치하고, 사전 공연과 각종 이벤트도 연다.

김수녕 양궁장에서는 가로 18m, 세로 8m 크기의 HD 전광판으로 결승전을 시청할 수 있다.

청주시 관계자는 "우리나라가 FIFA 주관 남자 축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최초의 아시아 국가가 될 수 있도록 목청 높여 응원해 달라"고 말했다.

충주시도 경기 시작 1시간 전부터 충주종합운동장에서 단체응원을 펼친다. 종합운동장 전광판은 가로 27.6m, 세로 11.6m 크기의 LED 화면으로 선수들이 뛰는 모습을 선명한 화질로 즐길 수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충남과 대전, 세종에서도 거리 응원이 펼쳐진다.

우선 주전 골키퍼 이광연 선수(20·강원)의 고향인 예산에서 그의 선전을 기원하는 단체 응원전이 열린다.

예산군은 경기 당일인 16일 오전 1시부터 예산종합운동장 주 경기장에서 전광판을 통해 중계되는 경기를 단체 관람할 계획이다. 예산읍에 거주하는 이 선수의 아버지와 신양면에 사는 할머니도 함께하며 아들·손자에게 힘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보령시는 15일 오후 10시부터 다음 날 오전 3시까지 동대동 한내로터리 광장에서 거리 응원전을 마련한다.

행사는 오후 10시부터 스크린 응원 영상 방영, 자정부터는 전문 MC를 통한 레크리에이션과 치어리더 댄스 등 우승 기원 축하공연, 오전 1시부터는 대형 스크린을 통한 결승 생중계 및 응원 순으로 진행된다.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유치가 확정된 천안시도 서북구 백석동 유관순체육관에서 15일 밤부터 시민 응원전을 펼친다. 애초 유관순체육관 일대에서 실외 응원전을 검토했지만, 주변에 아파트가 많아 민원 발생 우려가 있다고 보고 실내 응원전을 하기로 했다.

응원전에는 시민 1000여 명이 참여할 것으로 시는 예상했다.

대전시는 결승전이 벌어지는 16일 0시부터 중구 중앙로역네거리∼목척교 270m 간 왕복 8차로 도로에 대형 스크린 3대를 설치, 거리응원 행사를 진행한다. 1만여 명이 열띤 응원을 펼치며 대표팀에 힘을 실어줄 예정이다.

대표팀 수비수 이지솔과 미드필더 김세윤 선수가 프로축구단 대전시티즌 소속이다.

시는 특히 매주 토요일 저녁 으능정이거리 스카이로드 일대에서 열리는 젊은이들의 거리축제 '토토즐 페스티벌'과 연계해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시는 거리응원에 동참한 시민들의 귀가를 위해 중앙로를 경유하는 시내버스 25개 노선은 오전 3시, 지하철은 오전 4시 30분부터 운행할 방침이다.

세종시도 16일 0시부터 세종호수공원에서 응원전을 펼친다. 14∼15일 열리는 세종호수예술축제 행사장 무대를 활용할 계획이다.

응원에는 시민 1000여 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