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 일반
충북 곳곳서 15일 자정부터 '대∼한민국' 열띤 응원전청주체육관에 LED 스크린 설치, 김수녕양궁장·충주종합운동장은 HD 전광판 중계
[온라인충청일보]  |  news194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5  09:57: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온라인충청일보]  15일 자정 무렵부터 충북지역 곳곳에서 '젊은 태극전사' 응원전이 벌어진다.

    청주시는 청주시축구협회, 청주시체육회와 함께 청주체육관과 김수녕 양궁장에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 시민응원전을 벌인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결승전(16일 오전 1시) 중계에 앞서 15일 밤 11시 30분부터 청주체육관에 대형 LED 스크린을 설치하고, 사전 공연과 각종 이벤트도 연다.

    김수녕 양궁장에서는 가로 18m, 세로 8m 크기의 HD 전광판으로 결승전을 시청할 수 있다.

    청주시 관계자는 "우리나라가 FIFA 주관 남자 축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최초의 아시아 국가가 될 수 있도록 목청 높여 응원해 달라"고 말했다.'

    충주시도 경기 시작 1시간 전부터 충주종합운동장에서 단체응원을 펼친다.

    종합운동장 전광판은 가로 27.6m, 세로 11.6m 크기의 LED 화면으로 선수들이 뛰는 모습을 선명한 화질로 즐길 수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관련기사]

[온라인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