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한화이글스, 2020 KBO 신인 1차지명 북일고 신지후우수 신체조건 갖춘 우완 정통파 파이어볼러… 발전가능성 기대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1  17:36:2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 기자] 한화이글스는 1일 2020 KBO 신인 1차지명에서 북일고 투수 신지후(사진)를 선택했다.

신지후는 한화이글스 포수 신경현 전 배터리코치의 아들이다.

한화이글스는 신지후의 우수한 신체조건과 높은 발전 가능성에 초점을 맞춰 1차지명자로 선정하게 됐다.

신지후 선수는 신장 198㎝, 체중 101㎏의 우수한 신체조건에서 나오는 시속 140㎞대 후반의 직구 평균구속을 갖춘 우완 정통파 파이어볼러다.

지난 3월 열린 명문고야구열전에서 직구 최고구속 149㎞를 기록한 데 이어 지난달  공주고와 경기에서 153㎞를 기록하는 등 높은 타점의 빠른 직구를 선보인 바 있다.

또 지난 동계훈련 과정에서 2학년 시절 본인의 약점으로 꼽히던 투구 밸런스를 보완하며 제구력 향상 및 구속 상승을 이끌어 낸 성실함을 감안, 미래 발전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평가했다.

한화이글스는 신지후 선수가 꾸준한 발전을 통해 미래 한화이글스 마운드의 중심 투수로 성장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신지후 선수는 "아버지를 보며 어려서부터 동경해 왔던 팀에 좋은 평가를 받아 입단하게 돼 정말 기쁘다. 지명해주신 구단에 감사드린다"며 "하루 빨리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많은 것을 배워 나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