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한화이글스 "'락앤볼' 활성화"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07  19:37: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한화이글스는 야구 저변 확대를 위해 고안한 미니 야구게임 '락앤볼(Rock & Ball)' 활성화에 나섰다고 7일 밝혔다.

'락앤볼'은 '직접 즐기는 야구'가 갖고 있던 과제인 넓은 공간, 복잡한 룰, 긴 경기시간, 비싼 장비, 많은 인원, 위험성을 대폭 축소시켜 누구나 어디서나 쉽게 야구를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고안됐다.

'락앤볼'은 야구장 베이스 거리를 3분의 1로 축소한 9m 정삼각형의 내야와 좁은 외야를 가진 경기장에서 3대 3의 인원으로 대결을 펼치는 경기다.

투수없이 타자가 직접 안전한 고무공을 들고 타격, 내야 페어지역에 반드시 최소 1회 바운드를 시켜야 한다.

이 때문에 홈런은 없으며 최대 2루타까지만 허용된다.

파울지역으로 타격하면 아웃으로 인정된다.

득점 및 기타 진행 방식은 야구와 동일하다.

한화이글스는 '락앤볼' 캠페인을 통해 어린이는 물론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야구를 접할 기회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최근 스마트폰 중독 증세의 어린이가 늘어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 향후 청소년들이 즐길 수 있는 새로운 놀이문화로 확산시켜 나갈 방침이다.

실제 지난 3일 대전 유성유스호스텔에서 열린 2019년 스마트폰 가족치유캠프에서는 스마트폰 과의존 성향을 보이는 어린이들과 가족들이 실내에서'락앤볼' 게임을 즐겼다.

여기서 '락앤볼'은 좁은 공간에서도 부담없이 공 하나만 있으면 가능한 게임인 만큼 스마트폰 중독에 빠진 어린이들에게 대안활동으로 가능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향후 한화이글스는'락앤볼' 활성화를 위해 구단이 진행하는 어린이 야구교실, 키즈클럽, 틴즈클럽 등을 대상으로 체험 기회를 확대, 야구 저변 확대의 목표를 이뤄 나갈 예정이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