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단양
단양다누리아쿠아리움, 무더위 여름 특수∼
박장규 기자  |  gaya-o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2  16:44: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단양=충청일보 박장규 기자] 충북 단양다누리아쿠아리움을 지난달 21일부터 10일까지 20일동안 하루평군 평일 2500명, 주말 3500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다누리아쿠아리움은 172개의 크고 작은 수조에 단양강 토종물고기를 비롯해 메콩강 등 세계 각지에서 수집된 희귀물고기 등 230종 2만3000여 마리를 전시하고 있다.

특히, 철갑상어를 비롯해 단양강에서 살고 있는 쏘가리·잉어 등 16종 6000여 마리의 물고기를 650t 규모의 메인수조에서 한눈에 볼 수 있다.

이 밖에도 수달전시관과 살아있는 화석악어와 독화살개구리 등을 만날 수 있는 양서·파충류 전시관과 낚시박물관, 4차원(4D) 체험관 등 다양한 시설이 관람객의 발길을 끌고 있다.

단양다누리아쿠아리움 오는 18일까지 휴관일 없이 개장시간을 1시간 연장해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한다.

박장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