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청주FC, 네이밍 스폰서 유치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26  18:15: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 기자] 충북 청주를 연고지로 한 프로축구단 창단을 추진 중인 청주FC가 프로축구 사상 최초로 '네이밍 스폰서 유치' 방식을 채택해 관심이다.

청주 FC 사무국은 26일 "지난 21일 김현주 구단 사장이 직접 연맹을 찾아 '메인스폰서 공식 계약서'를 비롯한 연맹이 요구한 추가 서류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또 "9월 30일 창단 의향서 제출 이후 추가 서류까지 마무리한만큼 구단 창단을 위한 모든 준비를 끝마치게 됐다"고 설명했다.

청주 FC가 제출한 추가 서류 중 '메인스폰서 공식 계약서'에 대해 김현주 사장은 "기업구단으로서의 안정적 재정 확보와 변화하는 시대에 맞는 새로운 스포츠 마케팅 구현 차원에서, 메인스폰서와 '네이밍 스폰서' 계약을 맺었다"며 "구단명에 메인스폰서 기업명을 넣는 '네이밍 스폰서' 계약은 한국 프로축구 사상 청주 FC가 최초"라고 말했다.

프로구단이나 경기장 이름에 일정한 비용을 내고, 스폰서 기업의 이름을 붙이는 권리인 '네이밍 라이츠(Naming Rights)'는 국외 스포츠계에선 일상적인 스포츠 마케팅이다. 

국외 유수의 경기장 명칭이 '네이밍 라이츠'를 통해 결정되고 있다. 국내도 예외는 아니다. 프로야구단 키움 히어로즈가 메인스폰서 기업에'네이밍 라이츠'를 주고 해마다 100억원 이상을 받고 있다. 

현재 한국 프로스포츠에서 '네이밍 라이츠'는 프로구단들의 새로운 수익구조 모델로 각광받고 있다. 하지만 프로축구에선 아직 '네이밍 스폰서'계약이 전무했다. 

청주 FC 김현주 사장은 "프로구단이 모기업이나 지자체의 홍보 및 광고수단으로 쓰이던 시대는 지났다고 본다. 프로구단이 더 많은 가치를 생산하고, 더 많은 기업이 참여하는 '상생구조'를 형성하려면 프로구단 후원에 참여하는 기업에 실질적인 이익을 줘야 한다는 판단을 했다"며 "메인스폰서에 구단명을 제공하는 '네이밍 스폰서'계약을 통해 한국 프로축구계에서도 다양한 방식의 수익창출 모델이 활성화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청주 FC 사무국 관계자는 "우리와 '네이밍 스폰서' 계약을 맺은 메인스폰서는 조(兆) 단위 매출의 큰 기업이다. 스포츠에 대한 애정이 깊고 이해도가 높은, 무엇보다 청주를 사랑하는 기업"이라며 "연맹에 메인스폰서와 맺은 공식 계약서를 제출한 만큼 빠르면 금주 안에 이 기업이 공개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규정에 따르면 신규 K리그 신청구단은 60일 안에 승인 여부가 결정된다. 따라서 9월 30일 창단 의향서를 제출한 청주 FC의 창단 승인은 다음 달 2일 연맹 이사회를 통해 공표될 예정이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