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대전
'환경 VS 개발 갈등' 대전 갑천지구
인공 면적 줄여 생태호수공원 조성
민·관 협의체, 13차 회의서 합의
주거지역 완충지·휴식공간 제공
오는 14일 설명회 열고 의견수렴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2  19:44: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충청일보 이한영기자] 환경보존과 개발 갈등이 이어졌던 대전 도안갑천지구 호수공원(58만5000㎡) 내 인공호수 면적이 일부 줄어들고 생태기능은 강화된다.

2일 대전시에 따르면 도안갑천지구친수구역개발사업 백지화 시민대책위원회와 대전시, 대전도시공사가 참여한 민·관협의체는 지난달 8일 제13차 회의를 열어 생태호수공원 조성계획(안)을 합의했다.

합의안은 애초 12만6000㎡로 예정했던 인공호수 면적을 일부 축소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당초 예정했던 면적을 유지·관리하기 위해서는 해마다 50억원이 투입돼야 하는데, 이는 과도하다는 데 협의체 참여 기관·단체가 뜻을 같이했다.

협의체는 대신 생태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단순한 광장이거나 수목정원 형태인 다른 도심 공원과 달리 자연경관이 보존된 시민 여가공간이자 아이들 생태교육의 장으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도안갑천지구 아파트 부지와 인근 월평공원, 갑천을 잇는 완충 역할을 하고 시민들에게 자연 친화적인 휴식 공간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호수공원 조성계획(안)을 수립했다"고 말했다.

시는 오는 14일 오후 2시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시민설명회를 열어 이 같은 계획(안)을 설명하고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설명회에는 오는 9일까지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모집한 시민토론자 60명과 도안갑천지구 원주민, 관련 전문가 등 100∼150명이 참여한다.

설명회에 참여하지 못하는 시민도 오는 28일까지 시 홈페이지를 통해 의견을 낼 수 있다.

시는 시민설명회와 인터넷을 통해 제시된 의견을 검토해 내년 1월 중 공원조성계획 최종안을 확정한 뒤 2월 환경부에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 착공해 2021년 말 완공이 목표다.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