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종합
금강환경청, 동계 밀렵행위 단속민간전문기관·경찰 등 합동
위반 신고 시 최고 500만원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4  19:36: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충청일보 이한영 기자] 금강유역환경청은 5일부터 이달 말까지 '야생동물 밀렵·밀거래 합동단속'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이번 단속은 민간전문기관과 경찰 등과 상시 단속체계를 구축해 실시한다.

주요 단속내용은 불법 총기소지, 올무, 덫, 창애 등을 이용한 야생동물 밀렵행위와 불법 포획한 야생동물을 가공·판매·취득하는 행위 및 불법엽구를 제작·판매·보관·판매하는 행위 등이다.

야생동물을 밀렵하다 적발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멸종위기 Ⅰ급은 최대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금강청에서는 합동단속 기간 중 민주지산 주변에서 반달가슴곰 등 멸종위기종의 서식을 위협하는 불법엽구(올무, 덫, 창애 등) 수거행사도 병행한다.

밀렵 행위를 신고할 경우 포상금이 최고 500만원, 올무, 창애 신고포상금은 5000~7만원이 지급된다.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