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데스크시각
[데스크시각] 학생 유권자의 선택방법은?김록현 음성주재 부국장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19  15:23:5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록현 음성주재 부국장]  충북 증평·진천·음성 선거구(이하 중부3군)에서는 3선에 도전하는 미래통합당 경대수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임오선 전 경찰청 차징이 후보로 올라 검경 맞대결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 선거에서 중부3군이 검경 대결구도라는 이슈를 만들면서 언론 등에서 후보자들에 대한 연일 보도로 유권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중부3군에서는 유권자들의 선택이 지역 발전에 내일과 오늘을 선택하는데 중요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더욱이 이번 4·15 총선은 공직선거법 개정에 따라 선거연령이 만 18세로 낮아지면서 총선부터 '교복입은 유권자'가 투표권을 행사하기 때문이다.

이번 총선은 향후 4년간 의회권력을 좌우할 국회의원을 뽑는 의미에 함께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 2022년 대선을 향한 전초전 성격을 띠고 있다.

이런 막중함을 감안하면 이제 공천을 마무리하고 공약 대결에 나서는 등 선거 본연의 경쟁에 분주해야 한다.

특히 유권자들은 후보자들에 대한 관심을 더 기울여야 하고 화려한 스펙에 현혹되지 말고 국가와 지역을 위해 진정 헌신할 수 있는 선량을 뽑아야 한다.

구태 정치를 반복하는 후보자는 유권자의 선택을 받을 자격이 없다는 것을 이번 기회에 보여줘야 한다.

이를 위해 교복 입은 유권자 대상으로 선거교육이 중요하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학교의 개학이 연기되면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만 18세 유권자들을 위한 선거교육 방식을 학교 방문 교육에서 온라인으로 대체했다.

하지만 선관위 선거교육 동영상이 있는 줄도 모르는 학생 유권자들의 많다는 점이 문제이다.

학생 유권자들은 선관위도 적극적으로 홍보에 나서줘야 하지만 학생들도 유권자로서 스스로 정보를 찾아가며 다가올 선거를 준비하는 책임감이 필요하다.

현재까지 이들에 대한 선거교육 지침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아 벌써부터 '줄 서기 선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선거권을 가진 학생들이 성숙한 민주시민으로서 주권을 행사하기보다 동료들이 선호하는 쪽으로 치우쳐 '친구 따라 강남 가는 식'의 선거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선거법 개정에 따른 학교 규칙 제·개정과 학내 정치활동 금지·징계 규정 등이 마련되지 않아 고3 유권자들이 자칫 선거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가능성까지 제기된 상태다.

학교와 교실 내의 선거·정치활동을 차단하는 관련법 개정이 필요하며 학교 안정과 학생 보호를 위한 가이드라인과 교사지도 매뉴얼을 만들어 선거에 대한 학생들의 교육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본격 총선체제에 들어가면서 유권자들의 선택과 감시의 '눈'도 매우 중요해졌다.

각 정당별 지역구 후보들이 결정되면서 신문사 등을 통한 여론조사를 전후해 우위를 점하려 저마다 불꽃튀는 선거전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유권자들은 이 시점에 지역의 미래, 나라의 미래를 위해 냉정하고도 이성적인 판단에 나서야 한다.

어느 후보든 탈·불법 선거운동 사례에 대해선 감시자의 눈으로 냉정하게 감시해야 하고 후보자 선택엔 혈연, 지연, 학연이 아닌 정책공약과 정당평가 등을 통한 결정에 주저함이 없어야 한다. 총선 때까지 각 당에게 중요한 건 신뢰를 쌓고 브랜드를 만드는 것이다.

대다수의 유권자들은 각 사안들을 충분히 들여다보고 판단하는게 불가능하며 어찌 보면 유권자가 투표를 하는 매커니즘은 소비자가 상품을 구매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어느 쪽이 더 믿을 만 해 보이느냐, 어느 쪽이 더 세련된 상품서비스 같으냐가 중요한 것이다.

이번 총선에서 후보자들이 내 놓은 공약들을 잘 살펴 소중한 한표를 행사해야 할 것이다.

유권자의 현명한 선택은 투표일만이 아닌 지금부터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