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기획연재 > 17대 대선공약
로봇 기반시설 유치 밑그림17대 대선공약
김성호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10.01  19:28: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에 로봇랜드 조성땐 파급효과 기대
바이오농업 집적단지 국가 지원 설득력

충북 남부권(보은,옥천,영동)은 바이오농업의 집적단지 또는 대전시 연계의 로봇사업 생산기지화하는 방안을 대선 공약화 할 경우 승산이 높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득력 있는 논리다.

남부권의 바이오농업 집적화는 이미 충북도 차원에서 전략적으로 추진하고 있어 대선 공약화는 더욱 손쉬운 상태다.

글 싣는 순서

1. 국가균형발전 전략의 변함없는 추진
2. 수도권전철 연장 및 첨단의료단지 오송입지
3. 스포츠콤플렉스 조성
4. 북부 중부권 발전 대안
5. 남부권 로봇생산기지 및 바이오농업단지화
현재 우리나라 농업의 현주소는 한-미, 한-eu fta 체결 등으로 설 자리를 잃을 게 자명해지고 있다. 즉 우리의 먹 거리가 외국인 손으로 넘어갈 확률이 더욱 높아져, 국가차원에서 농업분야를 사수할 필요가 있는 등 충북 남부권의 바이오농업단지를 전략화 할 경우 우선 우리의 먹거리 방어, 이후에는 산업화를 통한 부가가치 창출로 연결되지 않겠냐는 게 이들의 시각인 것이다.

외국인 손에 우리의 먹 거리가 유린당할 시점이면 한국산 농산물은 천정부지로 뛰어올라 오히려 마지막까지 살아남은 농민이 경제적으로도 상당한 경쟁력을 갖추지 않겠냐면서다. 또 첨단 농사기법을 유지하면 우리 농촌은 제2의 도약기를 맞을 수 있다는 것도 포함된다.

이 때문에도 충북 남부권의 바이오농업 직접단지화와 농민인재 발굴과 유지, 이들에 대한 국가적 지원은 국가현안으로 분류해야 한다는 논리가 설득력을 얻고 있다.

최근 우리나라도 차세대 성장동력 산업인 로봇산업에 눈을 돌리기 시작했다.

정부는 최근 성장동력 기술개발사업을 통해 5년내 상용화 가능한 3개분야(제조용, 개인전문서비스용) 로봇제품을 중심으로 기술상용 제품화 지원 및 신규 시장창출을 추진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로봇랜드 조성을 공식화 한 정부는 프로젝트 중심의 실무형 인력양성, 현장기술인력 재교육, 학부생 특별양성, 석박사급 고급 전문인력 양성 등 단계별 인력확보 프로그램 추진을 서두르고 있다.

정부는 이를 위해 '지능형로봇 개발 및 보급촉진에 관한 특별법'을 정부안으로 발의, 국회에 계류중인 특별법은 로봇윤리헌장 제정, 로봇산업진흥원 설립 및 운영, 지능형로봇전문연구원 설립, 로봇랜드 조성 등이 주요골자다.

대전시는 현재 로봇랜드 유치를 위해 전방위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따라서 대전이 로봇랜드를 유치할 경우 '로봇 집적화=대전, 상용화기반시설=남부 3군'의 밑그림을 그려봄직하다. 사용화기반시설의 경우 대전시는 입지의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대전시는 유성구 도룡동 엑스포과학공원일원 총 149만665㎡(신규시설 50만7123㎡) 부지에 로봇 사이언스 파크, 로봇 어뮤즈먼트, 로봇 아이타워, 워터파크, 첨단로봇전시관 등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대선후보가 약속하는 것은 완성도가 높다고 전문가들의 조언한다.

이와 함께 충북 중부권의 괴산지역은 청정지역으로서 우리나라 고령화 사회에 대비한 첨단실버도시 건설 약속도 가능해 보인다.

실버산업은 이미 세계적으로 주요산업으로 분류돼 있는 점, 민자유치가 수월한 점, 괴산의 뛰어난 접근성 등을 종합할 때 국비를 크게 들이지 않고도 최첨단실버도시 건설이 가능한 지역이다. 이는 대선공약에 빼놓을 수 없는 양념으로 전문가들은 진단한다.

이밖에 북부권의 단양 등은 익스트림스포츠단지 즉 패러글라이딩, mtb, 레프팅 등 레저스포츠 집접화단지를 생각해 볼 수 있다.

우리나라는 현재 대형 익스트림 스포츠단지가 전무한 상황이어서 민자를 통한 시설 집적화가 이뤄질 경우 지역경제 활성화에 상당한 파급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김성호기자 ksh3752@
김성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