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오피니언 > 기자의눈
보은재래시장 아케이트 원점서 재검토
주현주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2.14  18:54: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자본주의가 발전하며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더욱 심해지는 가운데 정부나 지자체가 서민들의 생활공간인 재래시장 살리기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거대 자본과 인력, 유통망을 확보한 대기업들이 골목 상권까지 점령하며 서민들 삶은 더욱 팍팍해 지고 있다.

보은군도 지난 2009년부터 재래시장 아케이트 공사를 진행해 1차 30억 원 공사는 준공했고, 오는 8월말 준공을 목표로 2차 14억 원 공사를 앞두고 공사를 따내기 위한 업체들간의 과당경쟁에 금품제공 의혹까지 불거지며 진흙탕으로 변하고 있어 안타깝다.

아케이트 공사의 특성상 짧은 연륜으로 인해 기술축적도가 낮고 구조물 공사업을 가진 업체가 전국적으로 몇개 되지 않다보니, 대부분 다른 업체의 특허를 대여해 공사하고 있다. 2차 공사에 참여한 A 사는 빌려온 특허가 가처분금지로 법정 분쟁중이고, B사는 금품제공 의혹에 시달리고 있으며, C사는 시장상인회 38명중 9명이 참가한 가운데 투표를 거쳐 선택됐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상인들의 자부담이 상당한 금액인 만큼 대표성이 부족하다는 취약점을 안고 있다.

3000만 원에 낙찰받은 설계회사는 기약없이 늦어지는 기한에 반납하고 싶은 심정을 토로하고 있는 가운데 군이 C사의 특허를 일부 설계에 반영토록 공문을 보내 의혹을 더욱 키우고 있다. C사의 특허공법은 기둥과 기둥 사이에 보를 얹는 방식으로 기존의 1차공사와도 맞지 않고, 화재 등 사고 발생시 대형차량이나 굴절사다리 등을 펼칠 수 없는 단점이 있다. 차라리 이럴바에는 모든 것을 원점에서부터 다시 시작하는 게 낫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군은 초심의 자세로 시장 상인들이 무엇을 원하는 지 다시한번 곰곰히 생각해 볼 일이다.


/주현주 보은 기자





주현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