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주얼뉴스
유명인 자살 이후 자살증가 효과
천정훈  |  cjh@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1.09  13:45: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8일 자살예방협회(회장 하규섭 국립서울병원장)가 통계청의 자살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연예인 등 유명인의 자살 소식이 대중에 퍼지면 평균 약 600명이 그 영향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는 추정이 나왔다.
천정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