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오피니언 > 홍익칼럼
어리석은 소비자가 경제를 망가뜨린다
윤한솔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7.16  19:13: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일부 매장에서 거래되고 있는 여자용 외제 브래지어 하나가 몇 십 만원을 호가하고 건강팬티, 정력 팬티니 하면서 이런 것을 착용하면 여자의 가슴이 아름다워지고 외국의 유명배우가 평소에 즐겨 입었던 것이라는 장사꾼의 입에 발린 소리에 홀가닥 빠져들어 구매충동에 사로잡히는 어리석은 소비자가 이 나라 경제를 망가뜨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외제 건강팬티를 입는다고 아픈 곳이 없어지고 건강해진다면 세상에 병원은 무슨 필요가 있으며 제약회사는 당장 문을 닫아야 될 것이며 정력 팬티를 입는다고 어떻게 정력이 좋아지는지 알 수 없지만 칠순 노인이 20대의 젊음으로 돌아올 수 만 있다면 그 까짓 돈이 문제겠는가.

집 팔고 논 팔고 부족하면 마누라를 팔아서라도 위력 있는 정력팬티를 입겠다는데 어느 누구도 말리지 않겠지만 가는 세월은 막을 수 없고 먹는 나이는 되돌릴 수 없는 것이 자연 진리의 법칙이고 인간의 힘으로 막을 수 없는 신(神)의 조화라고 보면 된다. 이렇게 허울 좋은 사기꾼 상술에 넘어가 앞뒤 가리지 않고 좋다고 하니까 사고 보자는 식의 줏대 없는 씀씀이가 이 사회에 가져다주는 엄청난 고난을 우리 사천오백만 형제들이 함께 감내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남들보다 튀고 싶고 과시하고 싶은 생각에서 분에 넘치는 과소비가 되어야만 남들보다 우월하다고 생각할런지는 모르겠지만 정상적인 사고방식을 가졌다면 이해하기가 어렵고 가벼운 야바위꾼 상술에 홀딱 빠져버린 속빈 일부 소비자의 추태가 이 나라의 경제를 어둡게 하는 경정적인 원인 제공자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우리의 소중한 달러를 주고 수입해온 의류들이 우리 시장 곳곳에 잠식하고 잘못된 우리의 과소비 풍조를 교묘히 이용하여 질과 내용은 상관하지 않고 무조건 고가품으로 둔갑해야만 팔려나간다는 장사꾼의 그릇된 심보와 이를 분별없이 찾는 일부 소비자들의 어처구니없는 씀씀이가 우리의 상거래 질서를 망치고 있다는 것이다. 저가품을 구입하게 되면 품위유지가 되지 않는다는 소비자의 구매의식에서 잘못된 유통과정을 유발하는 것은 고물가 시대를 부추기는 원인이다. 질(質)과 내용은 뒷전이고 값비싼 물건이 잘 팔리는 소비성향을 우리는 한번쯤 보고 들었을 것이다.

실질적인 소비자 가격이 단 돈 몇 천 원짜리는 어느 누가 거들떠보지도 않고 이것을 몇 만원으로 가격상승이 되어야만 소비자의 구미(口味)가 당겨 팔려 나가는 어처구니없는 우리의 씀씀이가 정말 이렇게 하여도 되는 것인지∙∙∙∙. 이러한 과소비가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이며 우리사회에 미치는 불신(不信)된 과소비 풍조가 내리는 최후는 어떤 모습으로 남게 되리라고 생각하는가? 그렇게 돈 쓸 곳이 없다면 양로원이나 고아원 아니면 가까운 이웃의 가난한 생활고에 보탬이 된다면 복(福)받을 일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



/윤한솔 홍익불교대 교수




윤한솔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