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기획연재 > 고사성어 기행
[고사성어 기행](26)遠交近攻 원교근공
김청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9.02  15:5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遠交近攻 원교근공

遠 멀 원:멀다, 세월이 오래다

交 사귈 교:사귀다, 주고받다

近 가까울 근:가깝다, 닮다

攻 칠 공:치다, 공격하다

풀이-먼 곳에 있는 나라와 사귀고, 가까이 있는 나라는 공격한다는 뜻으로 고대 외교정책의 하나이다.

유래- 위나라에서 탈출하여 "진나라는 '累卵之危(누란지위):계란을 쌓아놓은 것 같은 위태로운 상황'에 처해있다. 그러나 나를 얻으면 안전할 것이다."라는 말로 진나라로 간 범수가 소양왕에게 권한 정책으로 그 내용은 이러하다. 진나라의 사신 왕계의 추천으로 목숨을 건져 진나라에 왔지만 범수는 능력을 펼쳐볼 기회가 없었다. 그러다가 소양왕 36년(B.C. 271)에 드디어 기다리던 기회가 왔다. 당시 소양왕의 어머니 선태후의 동생 양후가 재상으로 절대적 권리를 누리고 있었다. 그가 제나라를 침공하여 영토를 확장하려 하였다. 이를 알게 된 범수는 왕을 뵙기를 청하였다. "한, 위의 두 나라를 거쳐, 저 강대한 제를 친다는 것은 전혀 득이 될게 없습니다. 한, 위의 병력을 지원 받으려고 하지만 자국의 이익을 우선시 하는 동맹국을 믿지 못한다는 것을 알면서 남의 나라를 거쳐 제나라를 공격한다는 것은 위험합니다. 지금 주상께서는 먼 나라와는 친교를 맺고 가까운 나라는 공격하는 '遠交近攻策(원교근공책)'이 제일 좋은 계획이라 생각됩니다. 어느 곳의 땅을 얻어도 왕의 영토가 아닙니까. 이처럼 이해손실이 분명한데 먼 곳의 영토를 얻으려 하심은 잘못이 아니겠습니까?"라며 왕을 설득했다. 이 정책이 받아들여지고 범수는 재상에 까지 오르고 군사관계의 대임을 맡게 되었다. 진나라는 이 정책으로 6개국을 멸망시켰다. 통신과 과학의 눈부신 발달로 이제는 거리상 먼 곳의 나라와 가까운 곳의 나라는 큰 의미가 없어졌다. 가깝던 멀던 모두가 친교의 대상이다. 遠交近交(원교근교:먼 곳도 가까운 곳도 친교를 맺는다)의 시대이다. 그런데 가까이 있는 저 섬나라는 아주 멀게만 느껴지는 것은 무슨 까닭인가?
<시인·전북대 출강>
김청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