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노 대통령 기념관 건립 재고하길 바란다[사설] 2007년 4월 18일
충청일보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4.17  21:07: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노무현 대통령이 자신의 고향인 김해 인제대학에 기념관을 세운다고 한다. 또 노 대통령 측근 인사200여명은 '참여정부 평가포럼'이라는 단체를 만든다고 한다. 노 대통령이 퇴임 후에도 현실정치에 깊이 간여하겠다는 뜻을 구체화하는 행보로 읽힌다. 우리 정치 풍토에서 전직 대통령의 현실 정치 개입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점에서 뒷맛이 개운치 않다.

윤승용 청와대 대변인은 그제 "노 대통령 기념관을 인제대에 건립하기로 하고 현재 학교 측과 구체적인 협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제대 서울캠퍼스에 이른 바 '노무현 스쿨' 설립을 추진 중이라는 보도는 부인했다. 하지만 노 대통령이 "퇴임 후 후배들에게 여러 가지 경험을 강연이나 강의를 통해 전할 생각"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전혀 사실 무근만은 아니지 싶다.

우리나라에서 대통령 임기 중에 기념관을 건립한 예는 없다. 청와대는 "건립 계획은 재임 중 추진하지만건립은 퇴임이후에 이뤄지는 것"이라고 했다. 옹색한 변명으로 들린다. 건립비용 문제도 그렇다.

청와대는 "정부 예산이 투입되더라도 '전직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이뤄지는 만큼 재임 중 예산 투입은 없다"고 했다. 틀린 말은 아니지만왠지 소태 씹는 느낌이 든다.

이병완 전 청와대 비서실장, 안희정씨 등 노 대통령의 측근으로 분류할 수 있는 인물들 200명이 오는 27일 '참여정부 평가포럼'이라는 단체를 구성한다는 것도 그리 좋아 보이지 않는다.

이 전 실장은 "참여정부의 주요 정책을 정리하고 공유해서 외부에도 강연 등을 통해 알리자는 취지"라고 말했다. 명분이야 어찌 됐든 대선을 앞두고 '노무현 사람들'의 정치세력화로 보여 국민들의 시선이 곱지 않다.

노 대통령은 그동안 현실정치 개입 의지를 여러 차례 밝혔다. 지난 1월에도 "대통령 한 번 했다고 편안하게 일생을 보낼 생각은 없다"고 했다. 대통령을 지냈다고 퇴임 후 정치를 하지 말라는 법은 없다. 그러나 그 것이 자신의 주변 사람들을 모아 세력을 형성함으로써 정치적 영향력을 계속 유지하기 위한 수단으로 여겨진다면곤란하지 않은가. 기념관 건립은 재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포럼' 조직화도 정히 하겠다면 퇴임 후에 하는 게 옳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