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기획연재 > 고사성어 기행
[고사성어 기행](27)漁父之利 어부지리
김청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9.09  15:37: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漁父之利 어부지리

漁 고기잡을 어:고기를 잡다, 어부

父 아비 부:아버지, 연로한 사람의 경칭

之 갈 지:가다, ∼의(관형격조사)

利 날카로울 리:화(和)하다, 이롭다

풀이-두 사람이 서로 다투고 있는 사이에 엉뚱하게도 제 삼자가 이익을 본다는 뜻이다.

유래- 전국시대에 연나라는 인접한 조나라와 제나라의 위협을 받고 있었다. 어느 해 조나라가 연나라의 기근을 기회로 삼아 침략하려했다. 연나라는 많은 병사를 제나라 방어에 보냈으므로 조나라와 충돌을 피하고 싶었다. 그래서 연나라는 합종책으로 6개국의 재상을 지낸 소진의 동생 소대를 조나라로 보내 설득하도록 하였다. 그도 형을 닮아서 말솜씨가 뛰어났다. 조나라의 혜문왕을 만나 서로 싸우지 말자고 설득했다. "오늘 귀국에 들어올 때, 역수를 지나오는데 강가에 큰 조개 한 마리가 입을 벌리고 햇볕을 쬐고 있었습니다. 이를 본 황새 한 마리가 날아와 그 조개를 먹으려 부리로 쪼았는데 조개는 기겁을 하고 껍질을 오무려 황새 부리가 그만 조개에 물리면서 서로 사력을 다해 타투고 있었습니다. 그러자 황새가 '이러고 있다가 비가 오지 않으면 너는 말라 죽을 것이다'라고 하자 조개도 '내가 너를 놓지 않으면 너야 말로 굶어 죽고 말 것이다'라며 서로 한 치도 양보 없이 싸우기를 계속했습니다. 그러는 사이 운수가 나쁘게도 어부가 달려들어 힘 안들이고 잡아가버렸습니다. 왕께서 지금 연나라를 치려고 하지만 연나라가 조개라면 조나라는 황새입니다. 두 나라가 쓸데없이 싸우게 된다면 저 강대한 진나라가 어부기 되어 두 나라를 얻게 될 것입니다." 조나라의 혜문왕도 현명한 군주였기에 조나라와 접해있는 진나라의 위력을 생각한다면 연나라를 공격하는 것이 좋은 계책이 아님을 알고 침공을 중지하였다. 그랬다. 다툼이 있는 곳에는 언제나 재앙이 따랐다. 주변의 안정된 자들에게 손쉽게 우리의 것을 고스란히 빼앗기게 됨을 역사를 통해 보아왔다. 이제 동서의 다툼, 계층 간의 다툼, 그 어떤 다툼도 되돌아보고 화해의 문을 열어 허무한 손실이 없도록 단속을 해야 할 때이다.
<시인·전북대 출강>
김청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