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기획연재 > 고사성어 기행
[고사성어 기행](39) 一敗塗地 일패도지
김청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2.09  14:4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一敗塗地 일패도지

一 한 일: 하나, 오로지

敗 깨뜨릴 패: 깨뜨리다, 무너지다

塗 진흙 도: 진흙, 칠하다

地 땅 지: 땅, 토지의 신

풀이-한 번 패배를 당해 넘어지면 다시는 일어설 수 없게 된다는 뜻이다.

유래- 진시황이 죽고 난 뒤, 진승이라는 자가 반란을 일으켜 진나라 군대를 무너뜨리고 진나라를 점령하여 스스로 왕이 되었다. 이렇게 나라가 혼란해 지자 각처에서 군현의 수령을 죽이고 군사를 일으키는 자가 늘어났다. 패현의 현령도 진승 편을 들려고 부하인 소하와 조참에게 상의를 했다. 그러자 지금 진나라의 탄압을 피해 도망 중에 있는 자들이 많으니 그들을 부르는 게 좋을 것 같다고 건의했다. 현령은 아전인 번쾌를 시켜 유방을 불렀다. 산중에 도피해 있던 유방은 자신을 따르는 수백의 청년들과 성으로 왔다. 그러나 현령은 이들에게 자신의 지위를 빼앗길까 두려워 유방 일행을 성으로 들이지 않고 소하와 조참마저 죽이려하자 이 둘은 성을 나와 유방과 합세했다. 유방은 비단 폭에 글을 적어 성안의 백성들에게 던져 민심을 흔들었다. '지금 그대들은 현령을 위해 성을 지키고 있으나 제후들이 각처에서 거병하고 있다. 얼마 가지 않아 이곳도 함락된다. 그러니 힘을 합쳐 현령을 죽이고 대세를 따르라. 그렇지 않을 경우 성이 함락될 때, 무고한 피를 많이 흘리게 될 것이다.' 이 글을 읽은 백성들은 현령을 죽이고 유방을 맞이해서 현령으로 추대하려했다. 이때 유방이 사양하는 말을 한다. "천하가 소란하고 제후들이 각처에서 일어나고 있는 때에 신중하게 인물을 가려 장수를 삼지 않으면 '一敗塗地(일패도지)'하고 말 것이다. 나는 재주가 모자라 여러분들 가족의 생명을 보존해 줄 수 없다. 부디 좋은 사람을 선택해 주기를 바란다." 이 말에 소하와 조참은 만일에 닥쳐올 화를 두려워하여 유방을 적극 추대하였다. 드디어 유방은 패현의 현령 즉, 패공이 되었다. 천하의 주인이 되는 길을 이곳에서 시작했던 것이다. 제왕의 고향과 왕업이 시작된 두 곳을 따서 '풍패지향'이라는 말이 생겼다. 전주객사에 가면 명나라 사신 주지번이 쓴 '풍패지관'이라는 현액이 재미난 사연을 안고 걸려있다.<시인·우송대 외래교수>
김청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