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농구
<프로농구> KCC 김민구 교통사고…월드컵 출전 불투명
권지혜  |  cjh@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6.07  15:48: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농구선수 김민구(오른쪽) © 연합뉴스


[충청일보=권지혜 기자] '제2의 허재' 김민구(23·KCC)가 교통사고로 부상당했다.

KCC 관계자는 "김민구가 7일 오전 서울 강남 부근에서 교통사고를 당했다"며 "고관절, 머리를 다쳐 서울 아산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어떠한 경위로 사고를 당했는지 이 관계자는 제대로 파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민구는 농구 국가대표로 뽑혀 진천선수촌에서 소집 훈련 중이었다가 6일 오후 훈련이 끝나고 외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의식은 있지만 얼굴 붓기 등 때문에 의사소통이 어렵다"며 "상태가 썩 좋지 않아 월드컵 출전은 어려울 듯하다"고 덧붙였다.

김민구는 2013 KBL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2순위로 KCC에 지명된 스타 가드다.

첫 시즌에 평균 13.4점, 5.1리바운드, 4.6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전방위로 활약했다.

대학 시절 김종규(LG), 두경민(동부)과 더불어 경희대의 전성기를 이끈 '빅3'로 꼽혔고 지난해 8월 아시아선수권에서는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베스트5 에 들며 스타성을 일찌감치 인정받았다.
권지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