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정치꾼'들[사설] 2007년 5월 9일
충청일보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5.08  19:53: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정치권이 어지럽다. 당 해체와 사수 논쟁, 대선 후보 경선 룰 줄다리기, 탈당 후 창당에 이은 통합 주장 등 대선을 앞두고 정파 간 갈등과 대립이 난무하고 있다.

얼마 전까지 집권여당이었던 열린우리당은 '탈당파'와 '사수파' 로 나뉘어 서로에게 막말을 퍼부으며 결별 수순을 밟고 있다.

노무현 대통령까지 싸움에 가세하는 양상이어서 더욱 꼴불견이다.

그런가 하면 한나라당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대표 두 유력 대선주자는 경선 룰을 둘러싸고 곧 갈라설 것처럼 각을 세우고 있다.

지도부마저 갈피를 못 잡고 우왕좌왕이다. 또 열린우리당을 뛰쳐나온 일부 의원들은 '중도개혁통합신당'을 창당하고는 '대통합' 운운하고 있다.

당을 깨자고 나와서는 '통합'을 얘기하는 그 뻔뻔스러움이 놀랍다. 3류 저질 코미디가 이보다 더할까.

먼저 열린우리당을 보자. 김근태·정동영 전 의장은 최근 당의 해체를 요구하며 집단 탈당을 예고했다. 둘은 노 정권에서 당의장과 장관 등 속된 말로 '단물'을 먹은 사람들이다.

당 해체 주장은 당과 대통령의 지지도가 추락했다고 해서 자신들만 살겠다고 등을 돌리는 꼴이다. 볼썽사납다.

그렇다고 노 대통령이 이들에게 "당을 해체해야 할 정도로 잘못했다면 정치를 그만두라"고 한 것도 좋아 보이진 않는다.

당에 대한 애착에서 나온 말이라고는 하지만 신중하지 못한 언행이다. 대선 개입 의도가 엿보인다는 비판도 있다. 경계해야 한다.

한나라당의 내홍도 그 도가 지나치다. 이·박 두 주자측은 하루가 멀다 하고 상대방 비난에 열을 올리고 있다.

특히 경선 룰을 둘러싸고는 마치 죽기 살기로 싸우는 꼴이다.

경선 룰 하나 제대로 합의하지 못한다면 대선 주자로서의 자격이 없는 게 아닌가. 자질부족이 의심스럽다. 싸움으로 날을 새려면 이쯤에서 갈라서는 것도 한 방법이다.

'통합신당'의 행보도 황당하다. 통합신당은 민주당과의 당 대 당 통합 협상에 나서는 등 통합을 위해 전진하겠다는 입장이다. 민주당과의 통합은 '도로 민주당'이다.

그게 무슨 '대통합'인가. 국고보조금을 노린 얄팍한 술수 아닌가.

지금 정치판에는 국민이 없다. '현실정치에 정치도의란 없다'고 하지만 해도 너무하다는 느낌이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