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오피니언 > 기자의눈
자살 막을 수는 없나[기자의 눈] 진청일 기자
진청일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3.08  00:28: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진청일 사회부 차장
올초 발표된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자살 사망률이 1995년 인구 10만명당 11.8명이었던 것이 2005년 26.1명(1만2047명)으로 배이상 늘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30개국 중 최고라는 불미스러운 명예를 기록하고 있다.
게다가 자살로 죽은 사람이 교통사고 사망자 수의 1.5배에 이른다는 사실은 충격적이다.
같은기간 충북지역 자살자 수는 1995년 인구 10만명당 13.7명에서 2005년 32.7명으로 3배 가까이 늘어났으며 이는 전국 평균 24.7명의 평균치를 넘어섰다.
게다가 경찰 집계 결과 올해들어서만도 이틀에 1명꼴로 자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 때문에 정부가 지난 2월 자살을 줄이기 위해 범정부적인 종합대책을 내놓는가 하면 시민단체 종교계가 참여하는 생명존중 인식개선 캠페인이 이달 초부터 벌어지고 있고 초·중·고교에서 자살방지와 관련한 교육이 진행되고 있다.
또 긴급 상담전화 요원 확충, 자살 관련 유해 사이트에 대한 감독 강화, 농약 농도 하향 조정, 건물 다리 등에 자살방지 펜스 설치등도 자살 예방으로 인해 추진되고 있다.
그러나 이들 대책으로 실질적인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 의문이다. "농약 음독자살을 방지하기 위해 농약의 농도를 낮추겠다" "투신자살을 막기 위해 건물옥상이나 다리 난간에 펜스 설치를 의무화한다"는 것은 정말 웃기는 얘기다.
이같은 대책보다는 전체 자살자의 29%가량이 60대 이상 노인층이고, 사망률이 상대적으로 낮은 20, 30대의 경우 사망의 원인 중 자살이 1위라는 사실을 주목해야 한다.
또 자살 충동은 40대와 월소득 100만 원 이하의 저소득층이 가장 많았다는 통계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들의 대부분은 사회적 약자이다.
자살은 개인적인 이유보다 사회적 요인에 의해 발생한다는 것은 이미 알고 있는 사실이다.
자살이 흔한 나라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선 어려운 국민 그 누구에게나 혜택이 주어지는, 사회 전반에 걸친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복지정책이 시급하다.


진청일 사회부 차장 ㆍ cijin1@ccilbo.co.kr
진청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