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기획연재 > 2008총선현장리포트
부여· 청양 - 김학원ㆍ이진삼 박빙 대결양당 구도속 무소속 약진… 판세영향 촉각
김남현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8.03.31  23:23: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옛 자민련의 발원지라 불리는 부여·청양은 김학원 후보(한나라당)와 이진삼 후보(자유선진당) 등 두 강자가 "서로 앞서고 있다"고 주장할 정도로 막상 막하 대결을 펼치고 있어 향후 표심 흐름이 주목되고 있는 가운데 2강 3약의 판세가 확연하다.

4.9총선에 후보등록을 마치고 선거전에 뛰어든 주자는 한나라당에서는 김학원 최고위원, 자유선진당에서는 이진삼 전 육군참모총장, 평화통일가정당에서는 김용갑 가정실천운동본부 청양지회장, 무소속으로는 권오창 목원대 객원교수와 .이상일 시대일보 충남취재본부장등 총5명이다.

선거전이 본격화되면서 표밭갈이를 위해 후보들은 강행군을 향한 대장정에 들어갔고 지역정가도 숨 가쁘게 돌아가고 있다.한나라당 김학원 후보는 여당의 프리미엄을 통한 지역발전론, 인물론등을 강조하면서 대세론과 함께 표심 이탈방지에 주력하고 있다.자유선진당 이진삼 후보는 충청인이 민의를 대변하는 선명야당이 지금 부여에 꼭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강력한 실천력을 바탕으로 큰 일꾼론을 내세우며 표밭을 다지고 있다.

무소속 이상일 후보는 모시는 상전보다 일하는 머슴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지역 인맥을 파고드는 등 전국적인 무소속 바람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 일찍부터 무소속을 선언한 권오창 후보는 표밭갈이를 위해 꾸준하게 유권자 곁으로 다가가고 있고 평화통일가정당 김용갑 후보는 얼굴알리기에 동분서주하는 모습이다.

당초 지역정가는 4선에 도전하는 김학원 의원의 대항마와 함께 선진당 바람의 세기에 관심이 집중돼 예비후보군이 자유 선진당에 몰리는 현상을 보였었다. 때문에 자유선진당의 공천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지역정가도 반전을 거듭하며 숨가쁘게 돌아가고 있는 가운데, 이번 총선에 대해 지역정가는 한나라당과 자유선진당의 대결구도를 전망하고 있으며, 공천문제로 내홍을 겪은 선진당이 화합을 이뤄내 바람의 강도를 높일수 있을지가 이번 선거전의 주요 관전 포인트다.

이어 최근 불출마를 선언한 홍표근 전 도의원의 향후 행보에도 지역정가의 눈길이 쏠려있고 양당 구도의 대결속에 무소속 약진이 판세변화에 어떤 역할을 할지가 주요관심사로 등장했다./부여=김남현기자
김남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