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농구
당진서 프로농구 시범경기 열린다해나루쌀 홍보 위해 LG 세이커스 초청
최근석 기자  |  cks516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9.10  15:45:1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당진=충청일보 최근석기자]오는 20일 오후 3시 당진 실내체육관에서 LG 세이커스와 전자랜드 앨리펀츠의 프로농구 시범 경기가 열린다.
 

당진의 명품 쌀 해나루를 알리기 위한 스포츠 마케팅의 일환으로 마련된 이번 초청경기는 당진시와 LG세이커스 프로농구단이 지난해 맺은 업무협약에 따라 열리는 경기다.
 

프로농구가 창단된 이래 인구 20만 명 미만의 소도시에서 시범경기가 열리는 것은 당진시가 처음으로, 이날 시범경기는 누구나 무료입장이 가능하고, 싸인볼과 경품행사도 진행된다.
 

당진시와 업무협약을 맺은 LG 세이커스 프로농구단은 지난 2013-14 시즌 정규리그에서 17년 만에 우승을 차지하면서 해나루쌀을 먹고 우승했다는 소문이 나 화제가 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스포츠 마케팅의 일환으로 지난해 LG 세이커스와 함께 홍보활동을 벌였는데, 팀이 정규리그 우승을 17년 만에 차지해 홍보 효과가 배가 됐다"면서 "올해도 2년 연속 우승할 수 있도록 맛있는 해나루쌀을 선수단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