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박근혜 단양서 '불심잡기'구인사 열반대제 참석…정치사안 언급 자제
충청일보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6.12  19:55: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박근혜 전 한나라 대표가 구인사를 방문 스님들과 열반대제 행사장을 향하고 있다.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박근혜 전 대표는 12일 충북 단양의 구인사 조사전에서 열린 '상월원각대조사 제 33주기 열반대제'에 참석, 예불을 올리며 '불심 잡기'에 나섰다.

구인사는 대한불교 천태종의 총본산이며, 상월원각대조사는 지난 45년 이 곳에 처음 사찰을 짓고 천태종을 부활시킨 스님이다.

박 전 대표는 주정산 천태종 총무원장을 만나 "어제 대통령 출마선언을 했는 데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고, 주 총무원장은 "기도를 많이 하면 원이 이뤄집니다"라고 격려했다.

박 전 대표는 이어 1시간 가량 야외 도량에서 상월원각대조사의 뜻을 기리는 예불을 올린 뒤 참석자들과 점심식사를 함께 했다. 박 전 대표를 알아 본 사찰 신도들은 박수로 환영했고 그는 신도들과 악수를 나누며 화답했다.

그는 종교 행사에 참석했다는 이유를 들어 최근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의 검증공방 등 정치 사안에 대해선 언급을 자제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치권에서 이 전 시장의 친형인 한나라당 이상득 국회부의장을 비롯해 이해봉, 김용갑, 김학송, 이인기, 한선교 의원, 정우택 충북도지사, 열린우리당 윤원호 의원, 중도개혁통합신당 서재관 의원 등이 참석했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