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李-朴 '불거지는 의혹들'
충청일보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6.12  19:57: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朴측, "정수장학회 비리 가능성"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가 정수장학회 이사장 재임시절 업무상 횡령, 탈세, 건강보험료 미납 등의 비리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부일장학회(정수장학회 전신) 설립자인 고(故) 김지태씨의 차남 김영우(65.한생산업 회장)씨는 12일 한나라당 염창동 당사에 설치된 대선후보 검증위원회를 방문, 이 같은 의혹을 담은 검증요청서를 제출했다.

김씨는 요청서에서 "박 전 대표는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지난 98년 이후 정수장학회에 출근할 형편이 되지 않으면서 국회의원으로 세비를 꼬박꼬박 받고 정수장학회 상근 이사장 자격으로 연 2억5천만원의 급여를 수령했다"면서 "업무상 횡령죄에 해당하지 않는지 검증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특히 언론 기사를 인용, "99년 외환위기 상황에서 정수장학회가 구조조정 차원에서 직원상여금을 1천100%에서 600%로 대폭 줄였으나 박 전 대표는 비상근직에서 상근직으로 바뀌면서 연봉이 1억3천500만원에서 2억5천350만원으로 늘었고 상근직임에도 사실상 출근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업무상 횡령죄는 공소시효가 7년"이라며 "이에 해당하는 것으로 판단된다면 (당이) 수사기관에 형사처벌을 의뢰해 달라"고 요구했다.

김씨는 또 "박 전 대표는 상근이사장 재임 1년 9개월 동안 건강보험료 1천335만원을 내지 않은 사실도 확인됐다"며 "탈세 의혹도 있는 데 과연 이런 분이 서민의 아픔을 이해하고 법질서를 세우자는 주장을 할 자격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박 전 대표는 정수장학회 이사장직을 물러나면서 후임으로 유신시절 자신의 비서로 근무했던 최필립씨를 지명했다"면서 "영남대, 육영재단과 관련해 사회적 물의를 빚은 최모 목사도 박 전 대표의 측근으로 최씨와 가까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분들을 오랫동안 가까이 두고 있는 박 전 대표가 앞으로 측근 비리를 과감히 척결할 수 있을지 검증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李측, 김혁규 "부인 위장 전입" 제기

열린우리당 김혁규(金爀珪) 의원은 12일한나라당 대권주자인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 부인 김윤옥씨의 위장전입 의혹을제기했다.

이에 대해 이 전 시장측은 "정권차원의 조직적 '이명박 죽이기' 공작으로, 입증자료를 내놓지 못하면 법적,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역공에 나서 이를 둘러싼 공방이 가열될 전망이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전 시장의 부인 김씨가 그동안 대부분 강남구에서 15차례나 주소를 바꾼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한 뒤 "이 같은 위장 전입 의혹에 대해 이 전 시장께 공개질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국민의 정부 시절에 2∼3차례 위장전입한 사실만 갖고도 한나라당이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해 국무총리 인준 절차를 부결한 사례가 있다"며 "대통령이되겠다는 사람에 대해서는 더 높은 도덕성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이 전 시장이 친인척 18명 명의의 차명, 가명 계좌로 8천억원대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는 의혹이 한나라당 내부에서 제기되고 있는데 '내 명의로 된 땅은 한 평도 없다'는 이 전 시장의 해명은 납득할 수 없다"며 "다 차명으로 보유했다면 본인 이름으로는 한 평도 보유하지 않고 있다는 것은 당연한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김 의원의 대리인 격인 김종률 의원은 이 전 시장 부인의 전입 시기와 관련, "이 전 시장이 대부분의 부동산 재산을 형성한 80년대에 이뤄졌다"며 "전체 15차례 가운데 종로 출마 때인 1차례를 빼고는 14차례 모두 강남구에서 전입이 이뤄졌으며 위장 전입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구체적 자료를 제시해 달라는 기자들의 요구에 "이 전 시장의 책임있는 답변이 먼저 이뤄져야 하며 우리는 사실 여부에 대해 책임질 각오가 돼 있다"면서 "이 전 시장이 먼저 해명하면 그에 대한 구체적인 후속 자료를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전 시장 캠프의 장광근 대변인은 여의도 캠프사무실에서 브리핑을갖고 "여권의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김혁규 의원이 '이명박 죽이기'의 공격수로 나선데 대해 측은한 마음을 금치 못한다"면서 "주민등록 주소변경과 관련한 부동산투기 의혹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