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데스크시각
갈지자 정책에 가랑이 찢어지는 대학장병갑 교육문화부 부장
장병갑 기자  |  jbgjang040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5.02  16:05:4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장병갑 교육문화부 부장] 최근 대학가에 가장 '핫' 한 사업이 바로 프라임사업과 코어사업이다. 단군이래 최대 대학 사업이라는 '산업연계 교육활성화 선도대학(프라임사업)' 선정을 앞두고 대학가에 전운마저 감돌고 있다. 이 사업은 사회와 산업의 수요에 맞게 정원을 조정하는 대학에 올해부터 3년간 총 6000억 원을 지원하는 재정지원사업이다. 쉽게 말해 인문·예체능계 정원을 줄이고 취업률이 높은 이공계를 늘리는 정원감축과 학과재편이 핵심이다. 반면 대학 인문역량 강화사업(코어사업)도 추진한다. 1차에 지원대학 선정에 이어 추가공모를 앞두고 있다. 이 사업은 기초학문으로서의 대학 인문역량 강화사업이다. 이름에서 보듯 이 사업은 완전히 양 극단에 서 있는 사업이다. 공대 위주로 대학 구조를 재편하라며 인문학과에 칼을 휘두르는 데 반해 인문학의 가치를 드높이자며 돈을 찔러주는 형국이다.

전국의 모든 대학들이 소리 없는 아우성이다. 그 시작은 대학구조조정, 즉 정원감축이다. 학령인구가 해마다 줄면서 정부가 대학의 정원감축을 위해 '칼'을 휘두르고 있다. 선진국들이 100여년에 걸쳐 이룬 산업화를 우리는 불과 수십 년 만에 이뤘듯 저출산율도 이미 다른 선진국들의 수준을 뛰어넘었다. 자식을 낳지 않으니 학령인구가 주는 것은 당연하다. 이에 학령인구를 상회하기 전 대학정원부터 서둘러 감축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이미 오래전부터 대학평가를 통해 부실대학을 선정하고 이들 대학에 뼈를 깎는 자구책을 요구하고 있다. 자구책이 곧 정원감축이다.

대학이 직면하고 있는 상황은 분명 위기다. 손을 놓고 있을 수는 없다. 그러나 한 쪽에서 칼을 휘두르는 반면 한 쪽에서는 돈을 찔러주는 갈지자(之) 교육정책은 대학만 혼란스럽게 한다. 대학가가 직면하고 있는 정원감축의 태풍도 결국 정부가 무분별하게 대학설립을 허가해 준 결과에서 비롯됐다는 것이 대학들의 시각이다. 우리나라의 잘못된 교육정책이 비단 이 정책뿐이랴 만은 너무 많은 대학이, 학생들이 고통을 받고 있다는 점을 정부는 뼈저리게 반성해야 할 것이다. 결국 교육을 경제논리로 풀려하기 때문이다. 프라임사업도 졸업인력 대비 산업수요 인력이 부족할 것 분석에 이공계 정원을 늘리겠다는 그야말로 1차원적 발생이다. 경제논리를 앞세우는 교육정책은 실패한다. 급변하는 사회에 억지로 속도를 맞추기 위해 대학 개혁을 너무 앞세우는 것도 위험하다. 졸속정책과 탁상행정을 다시는 교육현장에서 보지 말았으면 한다.

장병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