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지자체
KTX세종역 비대위, 국무총리실 항의 방문"원칙 무시하고 국정농단 자행"
신설 용역 반대 요구 서한 전달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9:52: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가 11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앞에서 KTX세종역 신설 용역 철회 및 백지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회견을 마친 뒤 국무총리실을 방문해 항의 서한을 전달했다. /권보람기자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11일 국무총리실을 항의 방문해 세종역 신설 용역 백지화를 요구했다.

이날 항의 방문에는 남기예·손용섭·유철웅 상임공동대표와 회원들을 비롯해 청주시의회 황영호 의장과 하재성 부의장,  최충진 복지환경위원장, 박노한 의원 등 70여 명이 참여했다.

비대위는 정부세종청사 국무총리실 앞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면담과 KTX세종역 신설 관련 조사용역 철회 및 백지화,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 및 철도건설 정책라인 전원 문책 및 교체 등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한 뒤 국무총리실을 항의 방문했다.

회견에서 비대위는 "10여 년 전부터 엄동설한을 마다 않고 신행정수도 건설과 세종시 원안 사수를 위해 줄기차게 투쟁해 왔는데 또다시 차가운 거리로 나서게 됐다"며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이 무엇보다 공공성을 우선시 해야 하는 국책사업의 원칙과 일관성을 무시하고 지역 갈등과 국정 불신을 부추기며 국정 농단을 버젓이 자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비대위는 국무총리실을 방문해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 농림국토해양정책관인 정동혁 교통정책과장에게 항의 서한을 전달하고 요구 사항을 설명했다.

비대위는 또 지난 10일 이충재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이 언론 브리핑에서 "KTX세종역 신설 문제는 도시 규모가 더 커지고 필요성이 제기될 때 검토해야 한다"며 'KTX세종역 시기상조론'을 피력한 것에 대해 "때늦은 감은 있지만 환영한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이해찬 의원과 이춘희 시장에게 "지역 이기주의와 정치적 포퓰리즘에 빠져 단군 이래 최대 국책사업인 세종시 건설을 더 이상 훼손하려 하지 말고 이충재 청장의 소신 있는 KTX세종역 시기상조론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