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주얼뉴스 > 톡톡뉴스
[톡톡뉴스] '적'이지만 ‘주적’은 아니다
서한솔 기자  |  rachel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0  17:26:4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서한솔기자] 사회 여러분야 사람들의 말을 읽어보는 코너입니다. ‘톡(Talk)톡뉴스’가 화제의 이슈와 발언을 톡! 짚어드립니다.

 

   
 

‘주적’ 용어 쓰지 않는다
-국방부

지난 19일 대선토론에서 '주적'이라는 표현이 화제가 됐습니다. 급기야 국방부가 “주적이란 용어를 쓰지 않는다”고 말했지만 명확한 입장은 자제했습니다. 국방부는 20일 '북한=주적(主敵)' 개념에 대해 주적이라는 용어를 쓰지 않는다며 논란 확산을 경계했는데요. 다만 국방부는 '우리의 적이라는 표현이 주적과 같은 뜻인가'라는 기자의 추가질문에 “국방백서에서 북한을 명백히 ‘주적’이라고 표기하지는 않았지만 사실상 같은 의미이다”라고 밝히며 모호함을 남겼습니다. 현재 국방백서에는 '북한이 주적'이라는 직접적인 언급은 없고, '북한 정권과 북한군은 우리의 적'이라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주적 논란은 어제 유승민 후보가 문재인 후보에게 "북한이 우리 주적이냐"고 묻자 문 후보가 "그런 규정은 대통령 될 사람이 할 발언이 아니다"라고 답하면서 시작된 건데요. 이어 유 후보는 “아직 대통령이 안됐지 않냐”고 반문했고 문 후보는 “대통령이 될 사람이죠. 대통령은 남북관계 풀어나갈 사람이다”라고 맞받아 쳤습니다. 오늘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주적' 논란을 두고 "문재인 후보는 대통령 자격이 없다"고 한 목소리로 비판했는데요.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국방부도 명쾌하게 답 못하는 주적개념”, “유승민 후보는 국방백서에 나와 있지 않은 주적 개념을 왜 나와 있다고 말한거냐” 등의 반응이 나오고 있습니다.
 

 

 

 

서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