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국민께 양해…인사원칙 훼손 없을 것"文 대통령, 수석보좌관회의 주재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29  19:25:3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위장전입 문제에 대해 야당과 국민에게 양해를 구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인사수석실 민정수석식은 협의를 통해서 현실성 있게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구체적인 인사 기준을 빠른 시일 내에 마련해 주기 바란다"며 "지금의 논란은 그런 준비 과정을 거칠 여유가 없었던 데서 비롯된 것이라는 점에서 야당의원들과 국민들께 양해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병역면탈, 부동산투기, 위장전입, 세금탈루, 논문표절 등 5대 중대 고위공직인선 배제 원칙은 공정하고 깨끗한 사회를 위해 대단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제가 공약한 것은 그야말로 원칙이고, 실제 적용에 있어서는 구체적인 기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5대 비리에 관한 구체적인 실행안을 마련한다는 것은 결코 공약을 지키지 못하게 됐다거나 후퇴시키겠다는 것은 아니라"며 "구체적인 인사 기준을 마련하면서 공약의 기본정신을 훼손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임을 다시 한번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