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미주알고주알
[미주알 고주알] 정의용·한민구 대화, 미스 커뮤니케이션(?)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01  19:04:5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사드 발사대 4기의 국내 추가반입을 둘러싸고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 간 대화 내용이 의도적인 보고 누락인지 논란의 도마 위에 오른 상황.

지난달 28일 한 장관과 정의용 실장이 오찬을 하면서 정 실장이 "사드 4개가 들어왔다면서요?"라고 물으니 한 장관이 대답을 "그런 게 있습니까?"라며 상황을 모르는 듯 반문해 발단.

이에 대해 국방부 차관을 지낸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경북 구미갑)은 지난달 31일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국방부는 (군사용어를) 엄격히 구별해서 사용한다. 외교관 출신인 정 실장은 반입과 배치 절차 이런 걸 군사적 용어에 익숙하지 않을 수 있다"며 " '들어왔다면서요?'는 반입 배치까지 다 생각해서 물었을 테고 장관은 들어온 것하고 보관하고 있는 것과 전술적으로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무기처럼 배치된 것하고는 완전히 차이가 있기 때문에  미스 커뮤니케이션(의사소통 오류)이 이뤄질 수 있다"고 설명. 

백 의원은 이어 "떠나야 될 국방부 장관이 안보실장이나 대통령이나 새로 들어온 정부에 의도를 갖고 뭘 감춘다고 하는 건 이해가 안 된다"며 한 장관이 고의로 보고를 누락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부연.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