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충북 청주에 시간당 90㎜ '물폭탄'곳곳에서 도로 통제, 주택 침수, 하천 범람 위기 등
박건 기자  |  6662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6  11:12: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건 기자] 충북 청주지역 곳곳에 침수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16일 오전 청주를 관통하는 무심천 등 주요 하천이 범람 위기에 처하는 등 심각한 상황까지 치닫고 있다.

국민안전처는 이날 오전 8시57분을 기해 청주시 전역에 산사태 경보를 발령했다.

또 금강홍수통제소는 이날 오전 10시520분 미호천 석화지점에 홍수경보를 내렸다.

청주시는 율량천과 명암유원지가 범람 위기에 처했다며 시민들에게 대피 준비 문자를 배포했다.

청주지방기상지청에 따르면 청주에는 시간당 9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다.

관측 이래 7월 시간당 강수량으로는 최대이다.

전날부터 오전 10시30분까지 260.3㎜, 우암산 248.5㎜, 상당 207㎜의 많은 비가 내렸다.

이런 집중호우로 무심천 수위가 4.19m를 기록하는 등 위험 수위(4.3m)에 근접함에 따라 무심천 주변 저지대 15가구에 대피명령을 내려졌다.

충북도소방본부 집계 결과 오전 5시부터 9시까지 '집에 물이 들어찬다', '도로가 물에 잠겨 차량 통행이 어렵다'는 등 내용으로 침수 신고가 500여건 접수됐다.

청주시 상당구 용암지하도, 흥덕구 서청주 사거리, 강내면 진흥아파트 사거리, 분평동 하이마트 사거리, 솔밭공원 사거리, 현대백화점 인근 도로, 성안길 등 청주 도심과 무심천 하상도로 차량 통행도 통제됐다.

명암유원지도 위험 수위에 다다른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박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