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소명 없는 제명, 법치국가 아냐"'레밍 발언' 김학철, 黨에 불만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24  19:38:2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국민은 레밍'이라고 발언해 물의를 일으킨 김학철 충북도의원은 24일 "소명도 거치지 않은 제명, 법치국가가 아니다"며 자유한국당의 제명 결정에 불만을 표시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당 윤리위원회가 열려 소명절차도 거치지 않고 단 3일만에 제명시킨다는 발표를 해버렸다"며 "이 나라는 법치주의 국가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역구도, 소관 상임위도 아닌 도의원을  다 제명했으면, 같은 잣대로 수해 복구 중 외국 나간 국회의원들, 휴가 일정 맞춰 외유 나간  높은 분들, 최악의 가뭄에도 공무로 외유 나갔다 돌아온 각 단체장들 다 탄핵하고 제명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형평성에 어긋남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6급 공무원보다 못한 대우받는 애꿎은 도의원들 희생양 삼아놓고 사지로 몰아넣었으면 최소한 양심이라도 있어야 할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김 의원은 또 언론에서 이번 해외 연수에 대해 외유성이라고 비판한데 대해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는 "해외연수가 외유라는 언론 비판에 정말 서운했다"며 "지방의원이 마치 국회의원처럼 많은 특권을 누리는 집단으로 매도되는 것이 억울했다"고 언급했다.

'레밍' 발언에 대해서는 "레밍 신드롬 즉 (사회적) 편승 효과를 말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를 언론이 자극적 제목과 내용의 기사로 확대 재생산했다"고 했다.

[관련기사]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