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학·출판
개천절 아침에
조신희 기자  |  ccdailynew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23  19:04: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10월3일

비가 온다

새들이 자유로이 오가는 휴전선은 더 많이 온 다

비가 아니다

눈물이다

분단의 아픔을 슬퍼하는

단군할아버지 눈물이다

 

그 눈물을 닦아드리는 길

아무리 높고 험해도

우리 7000만 동포들의

실뿌리 하나라도 다치지 않게

우리 모두 하나로

한마음으로 뭉치자

통일이 되는 그날까지                               김대천

조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