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단양
단양강 물들인 '장미'단양고∼상진리 구간서'장미길 향연' 행사 개최
이재남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6  15:55: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단양=충청일보 이재남기자] 충북 단양군은 오는 26일 단양강변을 따라 펼쳐진 장미길에서 ‘2018 장미길의 향연’을 연다.

군에 따르면 단양읍 단양고등학교∼상진리에 이르는 1.2㎞ 구간의 장미길은 각기 다른 꽃말과 색을 가진 1만5000그루의 장미로 해마다 5월이 되면 관광명소가 된다. 

장미가 하나둘씩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한 장미길에는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열렬한 빨강과 순결한 하얀, 완벽한 노랑, 행복한 분홍, 첫사랑 주황 등 다채로운 꽃말의 장미가 심어져 있어 데이트 명소로도 인기가 높다.  

장미길의 향연은 오후 5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10여개의 이벤트가 진행된다.    

장미길 가장자리에 위치한 장미공원에서는 비눗방울 만들기와 대형 새총 쏘기 등 체험 행사가 치러진다. 

장미길 행사장 입구와 난간에 600개의 꽃모양 바람개비와 풍선을 설치해 흥겨운 축제 분위기를 연출한다. 

장미가 없는 일부 산책로엔 단양과 장미를 소재로 한 지역주민이 찍은 40여점의 작품 사진을 설치해 볼거리를 제공한다. 

단양읍 도전리 장미길 입구에선 먹거리 장터가 열리고 오미자 시음회도 마련된다. 

밤이 되면 장미길은 바닥에 설치된 조명과 정원등이 어우러져 주간에는 볼 수 없는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여기에 장미길을 따라 감상할 수 있는 조명에 비친 소금정공원과 상회루 누각의 고풍스런 밤 정취는 아름다움에다 운치까지 느끼게 한다.   

오는 24∼27일 4일간 단양소백산철쭉제가 열리고 인근에 만천하스카이워크와 단양강잔도 등 관광명소가 있어 함께 즐길 수 있다. 

2009년에 조성된 장미길은 2014년 5억 원을 투자해 자전거 전용도로와 파고라 설치를 비롯해 해마다 관광편의 시설을 보강하고 있다.   

이 때문에 대한민국 관광1번지를 대표하는 관광명소 중 하나로 인기를 끌고 있다. 

장미길은 단양호변의 시원한 바람과 황홀한 조명을 벗 삼아 건강을 챙기고 하루에 지친 마음을 달래려는 지역주민들의 산책코스로 애용되고 있다. 

행사 관계자는 “장미길의 향연은 가족.연인과 함께 추억도 쌓고 장미 향기에도 흠뻑 취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8 장미의 향연은 단양읍주민자치위원회의 주최.주관으로 개최된다. 

   
▲ 지난해 장미길의 향연 사진
이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