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기획연재 > 정종진교수의 속담여행
정종진 교수의 속담여행
정종진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7.04  08:39:0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고운 꽃이 먼저 꺽인다

예쁜 여자에게 많은 사내들이 따르고 또 치근덕 거리니 다른 여자들에 비해 결국 먼저 몸을 허락하게 된다는 뜻이다. 열 번 찍어 안넘어가는 나무 없다고 대들고 '하자는 놈과 먹자는 놈 못 말린다'는 식으로 밀어 붙이는 놈이 많으면 요조숙녀가 요리 피하고 저리 피해도 어쩔 수 없는 경우가 있게 된다.



계집에 기갈 든 놈이다

사내가 여자에 욕심을 내는 것은 다 마찬가지다. 그중 내놓고 여자를 탐하는 사내를 비난하는 말이다.

속으로는 기갈이 들려 있지만 잘 삭히는 사내와 속내를 삭히지 못하고 실행하려는 사내와는 천양지차다. 그 차이가 바로 인품의 차이다.



계집 돌면 못쓰고 그릇 돌리면 깨진다

여자가 밖으로 자유롭게 나돌면서 사내를 만나게 되면 탈선하게 된다는 뜻으로 이르는 말.

정조가 생명보다 더 중요하다고 가르쳤던 시대가 있었다. 정조를 지키기 위해서 여자는 울타리 밖으로 나가는 것을 최대한으로 자제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계집은 남의 계집에 더 예뻐 보인다

남의 밥에 든 콩이 더 커보이고 자식은 제 자식이 더 예뻐 보이는 것이며 여자는 남의 여자가 더 예뻐 보이는 법. 그것이 사내들의 일반적인 습성이다.

그러니까 남의 여자와 간통하는 것을 최고의 맛으로 치는 것이다. 제 자식 처럼 제 아내가 더 예뻐 보이게 사내들은 눈을 안으로 돌려야 하리라.

과부 설움 과부가 안다

과부 사정은 동무 과부가 안다는 말과 같다.

기쁨을 나누면 두배고 설움을 나누면 반이라니 과부에게도 동무 과부가 꼭 필요하겠다.

같은 처지가 아닌 사람이 위로해준다해도 겉돌기 밖에 더 하겠는가. 그래도 좀 나은 것은 같은 처지에 있는 사람이리라.



고운 계집은 바람을 탄다

예쁜 여자를 보고 사내들이 가만히 있을리 없다. 뻗어 나오는 숱한 손들에 의해 손때가 타고 시도 때도 없이 불어 오는 사내들의 욕정 바람에 견뎌 내기 쉬운 일은 아니다.

여자들이 조금 예뻐 웬만큼 시달리면 즐거운 비명이 되겠지만 지나치게 시달리면 예쁜 것도 하늘의 형벌이라고 생각하게 될 것이다.

정종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