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데스크시각
충청권 시·도지사에게 바란다민주-한국 격차 5.6%p 좁혀져 '주목'
현안 해결 추진력 따라 '롤러코스터'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04  17:18:5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장중식 세종 주재 국장] 충청권 민심이 출렁거리고 있다. 총선을 1년 여 앞둔 시점에 한자릿수 이내로 좁혀진 지지율에 숨은뜻은 무엇일까.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달 25~28일까지 전국 유권자 2011명을 대상으로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2.2% 포인트)한 결과,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2.1% 포인트 내린 38.3%, 한국당 지지율은 2.0% 포인트 오른 28.8%로 각각 집계됐다.

충청권은 민주당 35.3%%로 여전히 1위를 지키고 있지만, 한국당 또한 29.7%로 나타나 그 차이는 불과 5.6%p에 불과했다. 불과 1주전까지만 하더라도 두 정당간 지지율 차이는 14.5%p(민주 42.2%, 한국 27.7%)에 달했다.

한국당 상승세를 둘러싸고 일각에서는 '2·27 전당대회 효과'와 함께 민주당 지지율 하락에 따른 반사효과라고 분석했다. 이를 두고 가장 민감한 것은 역시 정치권이다. 당장 내년도 총선이 1년여 앞둔 시점에서 민주당과 한국당간 격차가 한자릿수 이내로 좁혀졌다는 것은 언제든지 지지율이 뒤집힐 수 있다는 방증이다.

좀처럼 가늠하기 힘든 충청권 민심의 특성상 '숨은 표(내심)'이 그 어느 지역보다 강한 때문이다. 이 같은 상황 속에서 집권여당과 정부의 기류 또한 충청권을 의식하는 부분이 그 어느 때보다 많아졌다.

천문학적 예산이 투입되는 정부의 예타면제사업 중 총 사업비 22조에 이르는 현안들이 대거 예타면제사업으로 선정됐다. 여기에 세종시를 주축으로 청와대 세종집무실 TF 팀 구성과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굵직한 이슈들이 속속  뉴스를 탔다. 이 같은 정황 속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충청권 4개 시·도지사들이 비공개 회동까지 갖는 등 그 어느 때보다 화기애애한 분위기다.

문제는 이 같은 움직임들이 언제쯤 구체화되고 이행될 것이냐에 달려있다. 겉으로는 '명실상부한 행정수도'를 외치면서도 정작 실무단계에 가서는 이렇다 할 소식이 없다. 국회는 국회대로 당리당략에 따라 기 싸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관련법이 개정되어야 법률적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음에도 '개점휴업'을 한 것이나 다름없다.

당 대표는 물론, 총리까지 충청권에 호의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는 와중에 4개 지자체 장들의 공조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충청권 외 지역이 아무리 견제를 한다 하더라도 세종 중심의 행정수도완성이라는 대의적 명분을 꺾을 순 없다.

공교롭게도 충청권 자치단체장이 모두 민주당 소속이다. KTX 세종역 건설문제로 대립각을 보였지만 그것은 지난 과거다. 보다 큰 눈으로 명분을 앞세운 실리를 챙겨야 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민간단체의 힘도 빌려 지역여론을 앞세우는 전략도 구사해야 한다. 총선을 1년여 앞둔 지금부터가 그것을 시행할 좋은 타이밍이다.

[관련기사]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