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기획연재 > 총선 첫 도전인물들
[총선 첫 도전 인물들] ④김기용 전 경찰청장"추석 전 발표… 송광호 재판 무관"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8.16  20:08:0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김기용 전 경찰청장(58·사진)은 16일 "추석(9월 27일) 전에 총선출마를 공식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충북 제천이 고향인 김 전 청장은 "경찰공무원 출신으로, 여당을 선택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의 정계 진출은 지역 현역인 송광호 의원의 재판 일정과 무관하게 진행할 것이라며 내년 총선 출마를 기정사실화했다.

지난 3일부터 제천지역에서 택시를 운전 중인 그는 "학생, 주부 등 지역 주민들을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듣고 있다"며 "일부 승객은 '국회의원이 돼 지역의 일을 해보라'고 응원해 줘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전 청장은 경찰계에서는 신화적인 존재다.

제천 남당 초등학교 재학 중 경기도로 이사해 졸업 후 중·고교 과정을 검정고시로 독학했고 9급 공무원과 공기업 직원으로 근무하며 한국방송통신대(경영학과) 공부를 병행했다.

이후 1986년 행정고시(30회)에 합격해 동력자원부(현 지식경제부)에서 공무원 생활을 시작했다.

5년 간 사무관으로 근무한 뒤 1992년 경정 특채로 경찰에 입문했다.

그는 2010년 1월 서울경찰청 보안부장(경무관)에서 같은 해 9월 충남경찰청장(치안감)으로 승진했다.

이어 2012년 1월 경찰청 차장(치안정감)으로 승진한 지 4개월 만인 같은 해 5월 경찰청장(치안총감)으로 발탁됐다.

경무관 승진 후 2년 5개월 만에 치안총감에까지 오른 것이다.

김 전 청장은 지난해 7월부터 세명대학교에서 경찰행정학부 초빙교수로도 활동하고 있다.

[관련기사]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3)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안정호
경찰에서 보여주신 그 열정을 지역 발전을 위해서도 잘휘해 주실것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화이팅입니다!!

(2015-08-17 08:06:21)
이재기
청장님으로 계실 때 많은 경찰관들이 진심으로 존경했었습니다. 아마 국회의원이 되시면 지역과 국가를 위해 정말 헌신하실 겁니다.
(2015-08-17 07:46:51)
정혜심
접시닦이에서 경찰청장이 되기까지 운명을 뛰어넘은 분입니다. 뿐만아니라 임기중에 업적을 세우려하기보다국민에게 신뢰받는 경찰을 만들고자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신 훌륭한 분입니다.
(2015-08-17 07:38:28)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3)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