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새누리 비주류, 朴 탄핵·출당 논의 공식 요구김무성·유승민 등 80여 명
국회서 비상시국회의 열어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20  20:07: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새누리당 비주류 80여 명은 20일 '최순실 게이트' 검찰 수사 발표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공모 혐의가 적용된 것과 관련, 박 대통령에 대한 즉각적인 탄핵소추와 출당 조치를 요구했다.

비주류 국회의원과 전·현직 광역단체장, 원외 당협위원장 등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상시국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대변인 격인 황영철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모임에는 대권 잠룡인 김무성 전 대표, 유승민 의원, 남경필 경기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도 참석했다.

현역 의원은 정병국·김재경·나경원 의원 등 35명이 참석했으며 이 중 조경태·염동열·송석준 의원 등 3명은 대통령 탄핵에 대해서만 반대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비주류 측이 박 대통령의 탄핵과 출당을 공식적으로 요구하고 나섬에 따라 내홍과 분당 정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황 의원은 브리핑에서 "검찰 수사 발표는 박 대통령이 최순실 사태의 공범임을 규정하고 있다고 본다. 이와 관련한 새누리 지도부의 공식 논평은 동의하기 어렵다"면서 "검찰 수사 발표로 대통령이 헌법을 위반하고 법률을 위반한 것으로 보인다. 국회는 대통령의 탄핵 절차에 즉각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새누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박 대통령을 윤리위에 즉각 제소, 출당·제명 등을 논의해 주기를 요청한다"면서 "일반 국민이라면 당연히 기소됐을 것이고 이 기준에 비춰봤을 때 당원권 정지 같은 강력한 징계는 불가피한 사안"이라고 밝혔다.

비주류 비상시국회의는 또 야 3당에 대해 새 국무총리를 추천해줄 것을 주문하며 야당이 추천하는 총리에 힘을 실어주겠다고 약속했다.

황 의원은 "국민의 요구에 분명히 정치권이 화답해야 할 때다. 대통령이 국회에 맡겨준 총리 추천 만큼은 즉각적으로 논의를 통해 결정돼야 한다"면서 "우리는 야당이 추천하는 총리를 적극적으로 인정하고 뜻을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 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탈당 의사를 시사했지만 참석자 대부분은 '탈당 효과가 극대화된 시점에 집단 행동을 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히며 만류했다는 후문이다.

[관련기사]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