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특별재난지역 지정 '한목소리'충북도·도의회·청주시·시의회, 정부에 촉구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7  20:09: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기자]지난 16일 폭우로 피해를 입은 충북 청주시에 대해 충북도와 충북도의회, 청주시, 청주시의회가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요구하고 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17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긴급대책회의에서 "이번 집중호우와 관련, 피해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검토해 중앙에 건의하라"고 지시했다. 

이승훈 청주시장도 이날 재난 상황 보고회에서 "피해액을 신속히 조사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줄 것을 중앙정부에 건의하라"고 지시했다.

충북도의회 역시 이날 오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를 크게 입은 청주 지역에 정부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 달라"고 요청했다.

청주시의회도 이날 성명을 통해 "피해액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청주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해 달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한편 청주에는 지난 16일 시간당 최고 91.8㎜의 기습 폭우가 쏟아지면서 주택·도로·농경지가 잠기고 차량이 침수되는 피해가 잇따랐다.
 

[관련기사]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