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조은누리양 "실종 당시 기억 안나"충북경찰, 면담조사 진행
"사람·짐승 만난 적 없다"
범죄 연루됐을 가능성 無
진재석 기자  |  divinechoi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06  19:45:5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진재석기자] 충북지방경찰청이 조은누리양(14)을 상대로 면담조사를 진행한 결과, 범죄 피해정황은 확인되지 않았다.

조양은 실종된 10일간의 행적 대부분을 정확히 기억하지 못한다고 경찰은 전했다.

충북지방경찰청은 발견당시 조양이 입고 있던 옷 등에서 타인의 DNA가 검출되지 않는 등 실종에 범죄 연루 가능성이 없다고 6일 밝혔다.

경찰은 전날 충북대병원에서 조양을 상대로 약 1시간 30분간 면담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에는 여경 2명과 피해자 전담요원 1명 등이 참가했다.

무슨 계기로 길을 잃게 됐냐는 질문에 조양은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답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실종당시 다른 사람이나 짐승을 만났냐는 질문에 조양은 "만난 적 없다"고 말했다.

또 물이나 음식을 먹었냐는 질문에는 '안 먹었다'고 답했다.

경찰관계자는 "(조양이) 전반적으로 실종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말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구조 전 까지 조양은 이동을 별로 안했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활동량이 많지 않아 체력유지하는데 도움이 된 것으로 여겨진다"고 추측했다.

조양이 병원 응급실에 도착한 직후 과학수사대와 함께 조양의 신체를 검사했을 때도 범죄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

'발견 장소 수색이 늦은 것 아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조양의 평소 행동 패턴과 가족의 요청 등을 토대로 실종지 주변을 집중적으로 수색했다고 해명했다.

경찰이 보은군 회인면 신문리 일대를 수색한 것은 조양이 발견되기 하루 전인 지난 1일부터다.

1일 경찰은 회인면 일대에 기동대를 대거 투입해 수색했으나 조양을 발견하지 못했다.

이튿날 이 일대에 수색견 17마리를 투입해 수색했고, 육군 32사단 소속 군견에 의해 조양이 발견됐다.

경찰은 조양의 실종이 범죄와 연관성이 없다고 판단하고 추가 면담조사는 하지 않기로 했다.

지적장애 2급인 조양은 지난달 23일 오전 10시 40분쯤 청주시 상당구 가덕면 무심천 발원지에서 실종됐다.

군과 경찰, 소방당국 등은 조양을 발견하기 전까지 연인원 5869명을 동원해 수색 작업을 벌였다.

조양은 지난 2일 오후 2시 35분쯤 실종 장소로 추정되는 청주시 상당구 가덕면 무심천 발원지에서 920m가량 떨어진 야산에서 발견됐다.

가족 등 일행과 헤어진 곳에서는 직선거리로 1.7㎞ 떨어진 지점이다.

[관련기사]

조은누리양 실종 6일째
유관기관 수색작업 총력
"조은누리야 어딨니" … 군·경·소방 합동수색 '일주일째'
조은누리양 실종 8일째
차량 50여 대 추적 조사
조은누리양 수색 9일째 … 심리분석가 합류
"조은누리양 꼭 찾읍시다" 각 기관들 수색 도움 자처
진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